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상의 진화'…롯데마트, 태양광 설비로 연간 22억 수익

최종수정 2014.01.19 08:00 기사입력 2014.01.19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서대전점 옥상 주차장 태양광 발전 설비.

롯데마트 서대전점 옥상 주차장 태양광 발전 설비.


평택점 등 39개 점포에 설치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롯데마트가 옥상에 설치해 운영 중인 태양광 발전 설비로 지난해 22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19일 밝혔다. 대형마트 옥상을 유휴 공간에서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으로 진화시킨 것이다. 이 설비를 처음 설치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총 66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롯데마트는 2009년 평택점을 시작으로 구로점, 빅마켓 금천점 등 현재 39개 점포 옥상에서 국내 건물 중 최대 규모인 3746kw(설비용량 기준)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점포에 설치된 태양광 모듈 면적은 축구장 4배 크기인 2만8000㎡다.

롯데마트는 옥상 태양광 설비에서 이제까지 총 1545만kw를 생산했고, 지난해에는 39개 점포에서 447만kw의 전력을 생산해 한국전력에 판매했다.

지난해 생산한 447만kw의 전력량은 1242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이며, 이산화탄소 감축량은 2081t으로 소나무 75만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다.
롯데마트가 점포 옥상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한 것은 신재생 에너지를 직접 생산해 향후 온실가스 규제, 탄소 배출권 사업에 대한 사전대응을 위해서다. 점포 차원에서는 주차장 가림막으로 활용이 가능해 여름철 건물 옥상의 가열을 막아 냉방 효율을 높여준다는 장점도 있다.

장호근 롯데마트 안전환경팀장은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로 인한 추가 수익, 점포 냉방 효율 외에도 대형마트 방문 고객의 자녀들에 대한 환경 교육 효과도 크다"며, "일석 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에 옥상 부가가치 창출 효과는 눈에 보이는 것보다 훨씬 크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