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구조물 세라믹 도장공법' 등 3건 '이달의 신기술'

최종수정 2014.01.14 06:00 기사입력 2014.01.14 06:00

댓글쓰기

국토부, 717건 신기술로 지정해 건설현장에 활용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국토교통부가 강구조물 도장, 비굴착 지하구조물 시공, 콘크리트 구조물 절단공법과 관련해 새로 개발된 3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신기술'로 지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제715호 신기술은 '나노금속산화물졸과 복합실란의 합성을 통해 제조한 세라믹코팅제에 의한 강구조물 보수도장공법(세라수 침투공법)'이다. 세라믹코팅은 침투성이 좋고 부착력이 뛰어나 기존 도막과 들뜬 녹을 그대로 두고 그 위에 도료를 도포해도 보수가 가능하다. 강구조물뿐 아니라 알루미늄, 타일, 유리 등의 구조물과 산업용 코팅제로도 폭넓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716호 신기술인 '각형강관 및 FC플레이트 압입 후 본구조물 추진·견인에 의해 굴착작업 없이 지반을 치환하는 비개착 지하구조물 시공방법'이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기존 시설하부에 토사굴착 없이 강관을 횡방향으로 삽입해 안전하면서도 연속적으로 시공할 수 있어 공사비를 절감하고 공기를 단축할 수 있다.

'다이아몬드 와이어쏘를 이용한 냉각수단이 필요없는 콘크리트 구조물의 건식 절단공법(E.D.C.S)'은 제717호 신기술이다. 이 신기술은 냉각장치가 없는 공냉방식을 채택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절단할 때 발생하는 분진을 집진장치로 완벽히 수거하는 공법이다. 국토부 R&D로 개발돼 사업화한 기술로 시공속도 향상, 공사비 절감, 에너지 절감 측면에서 대폭 개선돼 토목·건축 등 구조물 해체시장에서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건설산업 부진으로 신기술 활용실적도 크게 감소되고 있어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올해 1분기에 공사·설계용역 등 입찰 평가기준 때 신기술을 활용하면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전국 발주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해 홍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기술 관련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