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년간 수익률 2배, 주식은 버티고 있다

최종수정 2014.01.09 16:15 기사입력 2014.01.09 11:13

댓글쓰기

ⓛ2014, 주식이 답이다

10년간 수익률 2배, 주식은 버티고 있다

[아시아경제 전필수 기자] 증시가 장기 박스권을 벗어나지 못하며 투자자들이 이탈하고 있지만 주식투자는 여전히 가장 매력적인 재테크 수단이다. 장기간 주식에 투자했을 때 수익률은 부동산이나 채권 등 다른 상품을 압도한다. 지난 10년간 주식형펀드에 돈을 넣어놨다면 150%에서 200% 가까운 수익률을 거둘 수 있었다. 반면 채권 수익률은 주식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한때 불패신화를 자랑했던 부동산 수익률도 주식 수익률을 따라가지 못한다.

시장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균수익률은 157.76%였다. 특히 액티브배당형은 같은 기간 192.96%나 됐다. 이 기간 채권형 펀드의 평균수익률은 58.97%였다. 1억원을 채권 대신 주식 쪽에 투자했을 경우, 10년간 1억원 이상을 더 벌었다는 얘기가 된다. 전체 운용자산 중 70%가량을 주식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가 이 정도 수익이다.
만약 1억원을 10년 전인 2003년 폐장일 시장 대표주인 삼성전자에 투자했다면 지난해 연말 기준 평가차익만 2억원이 훌쩍 넘는다. 10년간 받은 배당금은 제외한 수익률이다.

삼성전자가 아닌 시장 평균수익률 수준으로 오른 주식을 샀어도 다른 재테크 수단에 투자한 것보다 훨씬 좋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었다. 지난해 연말 기준, 코스피시장의 10년간 수익률은 148%였다.

이 같은 수익률은 서울 강남과 신도시를 중심으로 '버블 세븐'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던 2000년대 초중반의 부동산 수익률에도 밀리지 않는다. 부동산 열기가 불붙던 2003~2007년 5년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61.45%였다. 최근 10년간 상승률은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로 43.58%로 오히려 뒷걸음질 쳤다.
서민들이 재테크를 시작하며 마지막 단계로 꿈꾸는 부동산 임대수익률도 주식투자만 못하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2003년 이후 부동산 임대수익률은 주로 3%대 중반에서 형성되고 있다. 지난해 평균 임대수익률은 3.49%였다. 은행 정기예금 금리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시장 평균을 따라가는 수준의 종목을 고르거나 주식형 펀드에 투자하는 것만으로도 10년만 투자하면 원금의 1.5배에서 2배를 벌 수 있는 게 주식투자다. 밤이 깊었다는 것은 새벽이 가까워졌다는 말이기도 하다. 어려운 장에서 투자를 시작한다면 5년 후, 10년 후 더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다. 남들이 시장을 떠나는 지금이 주식투자에 나설 때다.


전필수 기자 phils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