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 김정태 회장 "성과를 만들어내는 실행의 힘 필요"

최종수정 2014.01.01 16:55 기사입력 2014.01.01 16:55

댓글쓰기

김정태 회장

김정태 회장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금융의 흐름, 그 자체가 바뀌고 있는 이 시점이 새로운 기회"라며 "변화를 이뤄내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실행"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저성장 저마진 시대에서는 외형이 아니라 수익, 리스크 관리, 고객 등 본질적인 성과로 경쟁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럴 때 가장 중요한 것이 성과를 만들어내는 실행의 힘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회장은 "흔히 성과를 역량과 실행의 곱으로 표현한다"며 "아무리 지식이나 아이디어가 뛰어나더라도 실행이 없다면 성과는 제로가 된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고민과 검토를 통해서 방향이 정해졌다면 주저없이 실천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즉시'라는 단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미루지 않고 바로 실행하는 습관이 성공을 이끈다"며 "실천하기 가장 좋은 날은 '오늘'이고, 가장 좋은 시간은 바로 '지금'이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변화를 통해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네 가지를 당부했다. 첫째, '판'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를 고민하는 것이다. 김 회장은 "기존의 방식으로는 절대로 현재와 달라질 수 없다"며 "스마트금융, 모바일 신용카드 등에서 우리가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냈던 것처럼 그룹의 모든 업종에서 그런 변화를 계속 만들어 내야 한다"고 말했다.

둘째, 영업방식의 본질적인 변화를 꼽았다. 김 회장은 "고객을 '가계'와 '기업'으로 분리했던 것은 앞으로의 금융환경에서는 맞지 않는다"며 "양 쪽의 시너지와 빅데이타를 활용한 행동분석 등을 통해 고객 확대에 주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셋째, 업권의 경계를 뛰어넘는 금융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다. 김 회장은 "고객이 원하는 상품은 이미 업종 구분이 없다"며 "다른 금융회사뿐 아니라 다른 업종의 회사가 경쟁 상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마지막으로 그룹의 글로벌 마케팅도 변화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국내 최대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통한 글로벌 시너지와 성과를 최고로 만들기 위한 노력이 더욱 절실하다"며 "향후 글로벌 사업비중을 국내와 버금갈 정도로 키우기 위한 시스템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2014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방향을 알려주는 하나금융그룹의 나침반으로 '등고망원(登高望遠)'과 '여시구진(與時俱進)'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했다. 등고망원은 '높이 올라서 멀리 봐야한다'는 의미고 여시구진은 '앞으로 나아간다'는 뜻이다.

김 회장은 "올해 우리의 가야할 길을 잘 요약해주는 화두"라며 "하나금융그룹의 미래를 항상 가슴에 담아 시대 변화에 맞게 우리를 바꾸어 가면서 조금 더 멀리 내다보고 변화에 맞추어 함께 나아가자"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