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15K 탑승… 갑오년 초계비행 해보니

최종수정 2019.08.19 15:44 기사입력 2014.01.01 00:00

댓글쓰기

F15K 탑승… 갑오년 초계비행 해보니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 공동취재단]“2014년 갑오년에도 대한민국 공군은 영공 방호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필승!”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31일 오전 7시 22분, 독도 상공. 계사년 마지막 초계(순찰)비행 임무를 맡은 김성주 F-15K 전투기 임무 편대장(소령)의 새해 인사가 전투기 헬멧 안의 교신 스피커로 들려왔다. 이날 11전투비행단 예하 122비행전투대대에 소속된 6대의 F-15K 편대는 약 2시간 30분간 독도에서 마라도까지 1200여㎞의 초계 임무를 수행하며 영공 방어의 의지를 다졌다.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5K의 초계 비행에 취재기자가 동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행대원들은 오전 5시 20분 브리핑룸에서 이날 임무를 점검한 뒤 콤비(이동차량)를 타고 격납고로 향했다. 어두운 새벽이었지만 격납고 입구에 그려져 있는 태극기는 출격 준비를 위해 켜놓은 불빛에 비쳐 선명했다.

오전 6시 45분, 모든 준비를 마친 F-15K 편대가 일렬로 활주로에 섰다. 이륙한 편대는 시속 1100㎞의 속도로 고도 3㎞에 도달한 뒤 대형을 유지하며 독도로 향했다. 비행 동안 밑으로 보이는 구름의 광경은 마치 광활한 빙하 대륙과 비슷했다.

F15K 탑승… 갑오년 초계비행 해보니

F15K 탑승… 갑오년 초계비행 해보니


구름 위에서 여명을 맞으며 비행한 지 25분. 구름 사이로 독도가 모습을 드러냈다. 2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로 한일간 긴장은 고조되고 있지만 독도의 모습은 한결 같았다. 기자가 탄 F-15K의 조종간을 잡은 고상희 소령은 “매년 독도 초계비행 때마다 풍광에 감탄하지만 그보다 대한민국 영토 끝자락까지 수호한다는 소명감을 절감한다”며 “조종사들은 일본의 야스쿠니 참배 등 역사도발을 계기로 더 남다른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내 태양이 떠올랐다. 끝없이 펼쳐진 구름 위를 뚫고 나오는 태양빛은 바이저(전투기 헬멧의 고글)를 끼고 있어도 눈부실 정도였다. 이때 편대가 좌우로 갈라지는 기동을 실시했다. 온 몸에 몸무게의 최대 4배에 가까운 중력이 가해졌다. 호흡이 불가능한 정도까지는 아니었지만 가슴이 눌리고 아랫배에 상당한 압력이 느껴졌다. F-15K 조종사들은 작전을 수행할 때 순간 최대 9배의 중력을 견뎌야 한다. 이를 위해 3년에 한번씩 항공적응 훈련에 통과해야 전투기를 몰 수 있다.

편대는 태양을 놓고 한바퀴 선회한 뒤 포항, 여수 등을 거쳐 부산으로 향했다. 고도를 600m로 낮추자 부산과 거제도를 연결하는 거가대교와 부산항이 모델하우스의 모형 건물 크기 정도로 눈에 들어왔다. 밀착대형으로 이동하는 편대는 시속 500㎞로 날아가면서 편대 날개 간 거리를 5m로 유지했다. 7년간 F-15K를 몰아온 고상희 소령은 “공중에서 이렇게 근접 대형을 유지하면서 비행하는 것은 상당한 숙련도가 필요한 기술 중 하나”라며 “공중에서 급유를 받을 때는 이 속도를 유지하며 30㎝ 단위의 정밀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F15K 탑승… 갑오년 초계비행 해보니

F15K 탑승… 갑오년 초계비행 해보니


“지금 일본의 방공식별구역(JADIZ)에 들어왔습니다.”

제주도 성산일출봉을 지나 마라도에 도착하기 직전에 일본 측의 교신이 들려왔다. 마라도는 대한민국의 영토이자 8일 우리 정부가 새로 발표한 방공식별구역(KADIZ)에도 포함되는 곳이다. JADIZ엔 마라도의 남쪽 해상 일부가 포함돼 있다. 아직 마라도에도 들어가기 전인데 JADIZ에 들어왔다니 이해가 되지 않았다.

“지금 교신은 우리 편대에 보내는 내용이 아니다. 비상 채널로 들어오는 모든 교신 내용이 들리는 것 뿐”이라는 고상희 소령의 설명을 듣자 의문이 풀렸다. 고상희 소령은 “우리의 영공을 지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마라도에선 일본에 통보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최근 방공식별구역이 안보 이슈로 떠오르면서 요즘엔 이 같은 교신도 전과 같지 않게 들린다”고 전했다.

이진욱 122전투비행대대 대대장(중령)도 “중국과 한국의 방공식별구역 선포로 대원들의 긴장도도 높아졌지만 우리의 새 방공식별구역 선포는 국익을 위한 옳은 결정이었다”며 “우리 공군은 어떤 도발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편대는 제주도 한라산과 백두대간의 끝자락인 소백산맥을 지나 기지로 돌아왔다. 조광제 11전투비행단장(소장)은 “동북아 안보 긴장이 높아진 상태지만 훌륭한 대원들이 있어 든든하다”며 “앞으로도 대원들에 대한 믿음은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F15K 탑승… 갑오년 초계비행 해보니



양낙규 기자·국방부 공동취재단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