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골프장 건설 세수 도움안돼 재고해야···"

최종수정 2018.08.16 07:48 기사입력 2012.11.06 15:59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지방세수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허가하고 있는 도내 골프장 건설이 정작 세수 확보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운영 중인 골프장은 올해 9월 말 기준 135개로 이들 골프장에서 거둬들인 지방세는 총 958억 원이었다. 이는 골프장 한 곳에서 7억 원 가량의 세금을 내고 있는 셈이다. 지방세수를 확대하고,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골프장을 늘려야 한다는 경기도의 주장에 비춰볼 때 세수 규모가 적다는 게 중론이다.

경기도의회 김달수 의원은 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방세수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골프장 건설에 나섰지만 정작 세수에는 큰 도움이 안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환경오염과 지역주민 간 갈등 조장, 생태계 파괴 등을 일으키는 골프장 건설 정책에 대해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경기도가 앞으로 골프장 건설 승인 시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개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김문수 지사의 골프장 승인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김 지사 취임 후 경기도내 골프장은 모두 43곳이 승인됐다. 승인된 골프장 면적은 총 3567만8700㎡에 달한다. 이는 축구장 한 면 크기인 1만800㎡와 비교할 때 3304개의 축구장 면적과 맞먹는 크기다.

일부에서는 이에 따라 강원도와 같은 '골프장민관협의회' 등을 발족해 골프장 건설에 따른 문제해결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