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한킴벌리 주총 의결권 행사 가처분신청 기각

최종수정 2012.07.02 22:42 기사입력 2012.07.02 22: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유한킴벌리 경영권을 둘러싼 유한양행 과 미국 킴벌리클라크社 분쟁에서 유한양행이 패소했다.

킴벌리클라크는 3일로 예정된 유한킴벌리 임시주총에 대해 유한양행이 제기한 킴버리클라크 의결권 행사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고 한국내 소송 대리인을 통해 2일 밝혔다.
킴벌리클라크 측은 "유한양행 경영진과 이견이 생겼으나 킴벌리클라크는 꾸준히 주주 간 현안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대화로 풀어가기 위해 지속적 노력을 해왔다"며 "이번 법원의 결정을 계기로 유한양행 경영진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상호 신뢰를 쌓는데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또한 "본의 아니게 불필요한 법적 분쟁으로 이어져 안타까움과 우려감을 드린 것에 대해 고객과 임직원, 비즈니스 파트너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유한킴벌리가 계속해서 한국 사회에 기여하며 고객을 위해 끊임없이 발전하는 더욱 존경 받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변함없는 지원을 할 것을 약속 한다"고 덧붙였다.

킴벌리클라크는 유한킴벌리 지분 70%를 보유한 최대주주이며 유한양행은 30%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유한양행은 킴벌리클라크 측이 3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양사의 이사진 추천비율을 현행 킴벌리클라크 4명 대 유한양행 3명에서 5대 2로 바꾸려는 데 반발, 의결권 행사 가처분신청을 제기한 바 있다.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