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룰라 출신' 고영욱, "남들 곁다리 전전 그만두고 싶다"

최종수정 2010.09.09 16:49 기사입력 2010.09.09 16:49

댓글쓰기

'룰라 출신' 고영욱, "남들 곁다리 전전 그만두고 싶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룰라’ 출신 가수 고영욱이 “게스트 출연 좀 그만하고 싶다”며 고정프로그램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고영욱은 최근 KBS JOY 연예정보프로그램 ‘연예매거진 엔터테이너스’의 한 코너인 정찬우의 ‘대두클리닉’에 출연해 방송활동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게스트 출연에 그치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했다. 연예계 데뷔 17년차. 하지만 고정프로그램은 라디오를 포함해 두 개뿐이다.
이에 고영욱은 “더 이상 남의 기사에 곁다리로 나가기 싫다”며 “내 이름을 건 메인 기사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빛 보지 못했던 이현우의 성대모사가 이제서야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며 자신의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자평했다.

한편 이날 고영욱은 룰라 멤버들의 근황을 함께 공개했다. 그는 “채리나는 요식업에 매진 중이고 리더였던 이상민은 방송정지로 룰라 가운데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한다”고 웃었다. 김지현에 대해서는 짧게 “늙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박 파문에 휘말린 신정환에 대한 언급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룰라 출신' 고영욱, "남들 곁다리 전전 그만두고 싶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