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윤수 前국립현대미술관장 '해임무효' 판결 확정

최종수정 2010.09.09 14:56 기사입력 2010.09.09 14: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이명박 정부 출범 초기 '참여정부 인사 퇴진' 논란을 일으킨 김윤수 전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에 대한 해임처분은 무효라는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왔다.

대법원3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9일, 김 전 관장이 정부를 상대로 낸 계약해지무효확인 청구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 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08년 11월 김 전 관장이 뒤샹의 작품 '여행용 가방(La Boite en Valise)'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국가계약법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계약해지 통보를 했다.

김 전 관장은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뒤 소송을 내 지난해 1월 1심에서 패했고 지난 4월 항소심에서 승소 판결을 받았다.

당시 항소심 재판부는 "원고가 뒤샹의 작품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외국 소장 미술품 구입업무 등에 관해 최종 책임을 지는 관장으로서 부적절한 업무처리를 미리 막지 못한 점 정도를 제외하고는 달리 복무상 의무를 위반하였다고 볼 수 없다"며 1심 판결을 뒤집었다.
이어 "계약해지가 무효인 이상 피고는 해지 이후부터 계약기간 만료 시까지의 약정 보수를 지급할 의무가 있다"며 정부 측에 8100여만원의 보수지급 책임을 물었다.


김효진 기자 hjn2529@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