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8월 소비자신뢰지수 '4개월래 최저'

최종수정 2010.09.09 15:00 기사입력 2010.09.09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혜신 기자] 일본 8월 소비자신뢰지수가 4개월래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9일 일본 내각부에 따르면 8월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월 43.3에서 42.4로 떨어졌다. 소비자신뢰지수는 50 이하일 경우 향후 경기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긍정적인 의견보다 많다는 것을 뜻한다.
전월 7개월래 첫 하락세를 보인 소비자신뢰지수가 이번 달 낙폭을 더욱 키운 것으로 나타나면서 내수 부진 우려가 증폭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일본 정책자들은 15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치솟은 엔화 가치로 인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엔고 현상으로 인해 기업 순익이 악화될 것이란 위기감이 확산되면서 일본 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지난달에만 7% 하락했다.

여기에 부진한 소비자신뢰지수 결과까지 겹쳐지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로 약해진 해외 수요를 상쇄할 만큼 충분한 국내 수요가 뒷받침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이 힘을 얻게 됐다.
가토 아즈사 BNP파리바 이코노미스트는 "전반적으로 소비 지출은 극도로 느린 속도의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고용과 임금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가계 지출 회복세는 미약한 수준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신 기자 ahnhye8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