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법 정치자금' 문석호 前의원 벌금형 확정

최종수정 2010.09.09 14:52 기사입력 2010.09.09 14: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대법원3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9일,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문석호 전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하고 5500여만원을 추징한 파기환송심 판결을 확정했다.

문 전 의원은 충남 서산ㆍ태안 지역구 국회의원이던 2005년 12월 김선동 당시 에쓰오일 회장한테서 "에쓰오일 제2공장을 서산에 지을 수 있도록 힘써달라"는 부탁과 함께 100만원을, 에쓰오일 직원 546명에게서 1인당 10만원씩 모두 55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문 전 의원은 2008년 9월 대법원이 유죄 취지로 사건을 파기환송하면서 다시 재판을 받기 시작했고 파기환송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김효진 기자 hjn2529@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