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걸리’로 특허 받은 여고생들 화제

최종수정 2010.09.09 08:56 기사입력 2010.09.09 08:52

댓글쓰기

충주예성여고 김보미·박승아양, 5곡으로 만든 ‘KOREA 막걸리’ 특허출원

자신들이 개발한 막걸리를 특허출원한 충주예성여고 김보미(오른쪽)양과 박승아 양이 'KOREA 막걸리'를 들고 포즈를 잡았다.<충북도교육청 제공>

자신들이 개발한 막걸리를 특허출원한 충주예성여고 김보미(오른쪽)양과 박승아 양이 'KOREA 막걸리'를 들고 포즈를 잡았다.<충북도교육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창고에 쌓여가는 쌀을 소비하기 위해 머리를 쓰다 독특한 막걸리 만드는 방법을 개발, 특허를 받은 2명의 여고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충주 예성여고(교장 김동욱) 2학년 김보미(17) 양과 박승아(17) 양. 두 학생은 해마다 느는 쌀 재고량을 줄이고 효율적인 활용방법을 고민하던 중 막걸리를 개발키로 하고 지난해 10월부터 연구에 들어갔다.

2개월 여 동안 쌀, 보리, 조, 콩, 기장 등 5곡을 이용한 막걸리개발을 거듭한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자신들이 개발한 ‘KOREA 막걸리’의 특허출원을 했다.
이들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는 인스턴트막걸리 개발에도 나섰다.

고두밥, 누룩, 줄풀, 오곡, 한약재 등 막걸리 재료를 포장해 팔 수 있게 만든 인스턴트막걸리는 물 양을 조절하면 각자 기호에 맞는 막걸리를 쉽게 먹을 수 있다.

두 사람은 인스턴트 KOREA막걸리를 지난달 24일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린 제56회 전국과학전람회에 출품, 농수산부문 특상을 받았다.
이들의 수상은 충주 예성여고 개교(1982년) 후 전국과학전람회에서 처음이어서 축제분위기다.

두 사람은 “관련분야로 진학, 우리 전통의 것에 관심을 갖고 연구·개발해 미래 여성 사업가로 세계무대에 나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