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이비붐 세대 절반 이상, “부모 희생 당연”

최종수정 2010.09.09 18:06 기사입력 2010.09.09 0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1955~1963년 사이에 태어난 서울의 ‘베이비붐(babyboom)’ 세대의 절반 이상은 부모의 희생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이들은 다른 세대보다 자녀 중심적 가치 체계를 갖고 있으며 실제로 자녀 교육비로 다른 세대보다 많은 월평균 76만원 정도를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2009 서울서베이’ 자료를 분석해 낸 ‘서울의 베이비붐 세대, 도시의 미래를 변화시킨다’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의 베이비부머 가구주의 55.6%가 ‘자녀를 위한 부모의 희생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이는 1955년 전에 태어난 고령세대'(46.1%)보다 9.5%포인트, 1964년 이후에 태어난 애프터(After) 베이비붐(54.5%) 세대에 비해서는 1.1%포인트 높은 결과다.

‘물건을 사거나 여가를 즐길 때 자녀 위주로 결정한다’는 응답 비율도 베이비부머 가구주는 44%를 보이며 베이비붐 이후 세대(47.7%)보다 약간 낮았지만 고령세대(34.2%)에 비해서는 10%포인트나 높았다.
자녀 교육비 역시 베이비붐 세대는 가구당 월평균 75만9000원을 지출해 고령세대의 57만7000원, 베이비붐 이후 세대의 60만9000원보다 많았다.

반면 이들은 ‘노후를 스스로 준비한다’는 비율은 77.8%를 기록하며 고령세대(60.7%)와 베이비붐 이후 세대(54.2%)보다 높아 자녀에 대한 걱정과 함께 자신의 미래에 대해서도 불안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 관계자는 “베이비붐 세대는 부모세대 부양과 자녀를 위해 희생하는 ‘낀 세대’로 정작 자신의 노후는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현실적 위상과 주거형태 변화를 고려한 정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