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이덕화 '두 미녀 사이에 있으니 머리 아파'

최종수정 2008.12.31 23:01 기사입력 2008.12.31 23: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박성기 기자] 31일 오후 10시 서울 여의도 KBS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08 KBS 연기대상'에서 김경란 아나운서, 배우 이덕화와 최정원이 사회를 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