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너는 내운명' 장용 쓴소리 "쪽대본, 개선되야 한다"

최종수정 2008.12.31 17:59 기사입력 2008.12.31 13: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임혜선 기자]내년 1월 9일 종영하는 KBS1 일일드라마 '너는 내운명' 출연진들이 31일 서울 KBS별관 로비에서 열린 '너는 내운명' 종방연에서 소감을 밝혔다.

장용은 "새벽(윤아 분)의 아빠로 8개월간 살았다"며 "지난 5월 5일부터 첫방을 시작해 큰 부상과 사고 없이 종방연까지 왔다"고 전했다.

장용은 이어 "드라마가 4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끈 원동력은 윤아, 박재정, 공현주, 이지훈 등의 젋은 연기자들의 열정적인 노력과 중년 연기자들의 열연"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용은 현재 드라마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장용은 "드라마 촬영하면서 대본이 일주일만 빨리 나왔다면 오늘의 결과보다 내실있고 감동적인 드라마를 만들 수 있었을 것"이라며 "드라마 촬영에 있어 쪽대본은 개선되야 하고 또 개선되리라 믿는다"고 설명했다.

장용은 또 "드라마는 방송의 꽃이다. 드라마는 전 국민이 좋아한다"며 "새해를 맞아 방송사에서 드라마에 더 많은 격려와 지원이 있다면 드라마는 시청자들에게 더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성주 KBS 드라마팀장은 "2009년에는 꿈과 희망을 주는 드라마를 많이 만들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너는 내운명'의 주인공 윤아는 "시간이 정말 빨리 지나간 것 같다"며 "한해동안 드라마를 사랑해줘 감사하다. 이제 내년에는 가수로 돌아가 소녀시대 활동 열심히 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연출을 맡은 김명욱PD는 "KBS 일일드라마의 흐름을 이어갈 수 있어서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며 "나는 인복을 톡톡히 봤다. 모든 연기자들의 열연과 스태프들의 노력에 박수를 전하고 싶다. 촬영하는 내내 행복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