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총재 "내년 기업도산 우려, 사회안전망 확충 시급"

최종수정 2008.12.31 12:00 기사입력 2008.12.31 12:00

댓글쓰기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사진)는 31일 신년사를 통해 “새해 한국경제는 내수 부진이 심화되고 세계경기 침체로 수출 신장세도 현저히 둔화되면서 성장률이 크게 낮아질 전망이다”며 “특히 기업도산이 크게 늘어나면서 투자가 중단되고 성장동력의 근간이 훼손되는 상황이 가장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내년 거시경제정책으로 내수 진작에 주안점을 두고 일자리 창출을 통한 고용사정 개선 및 저소득·소외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 확충을 지적했다.

앞으로 추진해야 할 주요 업무로는 ▲경기회복 및 금융시장개선에 맞춘 기준금리 운용 ▲신용경색해소 ▲금융안정을 위한 신속대응 등을 제시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신용경색 해소를 위해서 공개시장조작 및 총액한도대출을 활용, 신용공급이 제약되는 부문에 자금흐름을 유도할 것”이라며 "더불어 은행들의 BIS 자기자본비율 제고노력에 지원하고 외화차입 여건 등을 고려해 외환시장의 수급사정 개선에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 총재는 “금융시장의 이상 징후를 조기에 포착할 수 있도록 정부 및 금융감독당국과의 정보공유체제를 확충하고 정책공조에도 힘쓸 것”이라며 “미국, 중국, 일본 등 주요국 중앙은행을 비롯한 국제금융기구와의 금융협력을 강화하고 G-20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방지책 마련에도 능동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화정책으로는 원활한 통화안정증권 발행을 위한 통합발행제도와 우선모집방식채택을 꼽았다.

그는 또한 “신용증권의 담보 활용폭을 넓히고 담보가액 인정비율제를 도입해 대출제도의 유연성과 금융기관의 담보부담을 완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은은 유동성을 확대 공급하면서 늘어나는 자산과 부채를 금융시장 상황이 호전될 때 시장 친화적으로 정리하는 방안도 계획 중이다.

또한 비은행금융기관의 지급결제시스템 참여확대에 대비해 결제리스크 관리 강화와 신 한은금융망 구축도 중요한 안건으로 제시했다. 더불어 국민들의 경제교육도 경제의 일반적 이해를 위해 개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