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년사]정 국토 "4대강 살리기 등 녹색 뉴딜 10대 계획 적극 추진"

최종수정 2009.01.02 09:16 기사입력 2008.12.31 11:46

댓글쓰기

국토해양부의 2009년 정책방향 키워드는 '경제살리기'와 '신성장동력 창출'이다. 침체된 건설시장을 정상화시키고 향후 먹거리 마련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31일 신년사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이를 위한 핵심 전략으로 '녹색 뉴딜사업을 통한 녹색성장' 추진을 꼽았다.

정 장관은 "녹색 뉴딜사업은 토목공사와 하드웨어 건설에 치중하던 고도 성장기의 개발과는 차원이 다른 사업"이라며 "친환경적으로 국토공간을 조성하면서 미래 성장 동력을 확충하는 확실한 투자"라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이 일환으로 2009년 투자 유발과 내수진작 효과가 큰 도로·철도사업, 4대강 살리기 등을 녹색뉴딜 10대 프로젝트로 선정, 추진한다.

정 장관은 이를 위해 사업별로 전담 TF를 구성,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장관이 직접 추진상황을 점검하면서 꼼꼼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정 장관이 10대 프로젝트 중 역점사업으로 꼽은 것은 역시 '4대강 살리기'다.

그는 "4대강 살리기 사업은 전라, 경상, 충청, 경기도에 걸쳐 고루 진행되므로, 전국적인 일자리 창출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토지를 수용할 필요가 없으므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프로젝트를 통해 1차적으로는 홍수와 가뭄에 대비할 수 있고, 새로운 친수공간을 마련해 침체에 빠진 지방도시가 활력을 얻게 되고, 경제회복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도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이 같은 성과는 먼 일이 아니다"며 "2011년이면 우리눈으로 성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택시장의 정상화도 미룰 수 없는 과제로 꼽았다. 무엇보다 누적된 미분양과 민간 주택건설 위축을 하루빨리 해소해 나가야 한다고 정 장관은 강조했다.

그는 "현 경제상황과 맞지 않는 주택규제는 과감히 정비하고, 집 문제로 인한 서민들의 고통을 덜 수 있는 일이라면 제도와 절차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방안을 찾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위기를 맞고 있는 건설산업과 해운산업, 택시·버스 등 교통물류산업을 지원해 새롭게 체질을 개선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장관은 이 같은 내년 목표를 밝히며 직원들에게 "지금은 역사상 유례가 없는 글로벌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말 그대로 비상상황"이라며 "경각심을 갖고 속도감 있게 업무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환부에 메스를 들이대듯 구조적 문제를 과감히 개선하고 시의적절한 정책에 집중 투자해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수영 기자 jsy@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