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해 첫날부터 휘발유·경유값 오른다

최종수정 2008.12.31 15:38 기사입력 2008.12.31 11:19

댓글쓰기

새해 첫날부터 휘발유값과 경유값이 1200원대에서 1300원대로 올라설 전망이다. 정부가 한시적으로 시행했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올해 말 끝나기 때문이다.

31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 3월부터 시행한 유류세 인하 조치가 올해 말 끝나면서 내년 1월 1일부터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값과 경유값이 약 83원, 57원 정도 올라 다시 ℓ당 1300원대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유류세 10% 인하 조치로 휘발유에 붙는 유류세는 ℓ당 745원에서 670원, 경유에 붙는 유류세는 ℓ당 528원에서 476원으로 낮아졌다.

하지만 이 조치가 만료되면서 교통세와 주행세, 교육세 등이 올라 소비자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한편 31일 한국석유공사의 주유소종합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전날 기준 휘발유값은 ℓ당 0.18원 내린 1287.45원으로 집계됐다. 경유값은 0.24원 하락한 1268.45원을 기록했다.

손현진 기자 everwhit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