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나라 실제 주택보급률 99.6%에 그쳐

최종수정 2008.12.31 09:52 기사입력 2008.12.31 06:39

댓글쓰기

그동안 알려진 통계와 달리 우리나라의 주택보급률은 100%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는 현행 주택보급률이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따라
새로운 주택보급률 산정방식을 마련, 계산한 결과 실제 주택보급률은 99.6%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종전 보급률(108.1%)보다 8.5%포인트 낮은 수치다. 수도권의 주택보급률은 95.0%로 역시 종전 방식으로 산정할 때(96.9%)보다 낮아진다. 서울의 경우는 새로운 방식에 따를 경우 93.2%로 종전의 91.8%보다 높아진다. 다가구 주택이 많아 주택수가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주택보급률은 주택수를 가구수로 나눈 것으로 주택정책 수립을 위한 중요 지표
이다. 기존 주택보급률 산정방식이 다가구 주택을 실제 거처에 따라 복수로 처리하지 않고 1인 가구도 가구수에 포함하지 않는 등 구체적이지 못했다.

새로운 주택보급률은 그동안 1주택으로 봤던 다가구 주택을 실제 거처에 따라
복수로 처리하고, 그동안 가구수에 포함시키지 않았던 1인 가구도 가구수에 포함시
키기로 했다.

이에 따를 경우 2007년 기준 주택수는 250만채가 늘어난 1629만4800채가 되고 가구수는 360만가구가 증가한 1636만3600가구가 된다. 즉 우리나라의 주택보급률은 99.6%가 되는 셈이다.

국토부는 새로운 주택보급률이 주거현실을 보다 충실히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당분간은 시계열적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현행 산정방식을 병행해 사용
할 계획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