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재건축 용적률 상한선까지 푼다

최종수정 2009.01.02 06:40 기사입력 2008.12.31 06:00

댓글쓰기

서울시가 재건축 아파트 용적률을 법정 상한선까지 완화한다는 정부안을 수용키로 했다.

서울시는 지난 30일 국토해양부와 제4차 주택정책협의회를 열고 주택재건축과 관련, 이같은 내용을 협의했다고 31일 밝혔다.

협의 내용에 따르면 시는 정부에서 현재 추진하고 있는 주택재건축 사업에 부과된 임대주택 건설의무 폐지와 국토계획법 상한까지 용적률을 완화하고 일정비율을 소형주택으로 환수할 방침이다.

다만 경관보호 등 토지이용의 합리화와 기반시설의 적정성 등 검토를 위해 도시계획위원회와 건축위원회가 공동으로 하는 심의를 거쳐 법적 상한용적률까지 건축할 수 있도록 했다.

현행 국토계획법상 용적률 상한은 300%(3종 일반주거지역)와 250%(2종 일반주거지역)로 정해져 있지만 서울시는 도시경관 보호 등을 위해 조례에서 이보다 50% 포인트씩 낮춘 250%와 200%로 제한해 왔다.

또 관리처분인가를 얻은 주택재건축조합이 입주자 모집승인을 얻지 못한 경우에는 관련 절차를 거쳐 사업시행계획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와 국토부는 이외에도 재건축 임대주택 매입 계약시 관련 법 규정 미비로 인한 민간사업자와의 갈등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건축비 가산항목에 발코니 확장을 일괄 시공하는 경우 이에 소요되는 비용을 신설하도록 임대주택법 시행규칙을 개정키로 했다.

또한 국민임대주택 단지 등 대단위 아파트건설사업의 경우 단지 인근에 통합복리시설을 설치하는 경우 단지내 복리시설 설치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아울러 일반주거지역에서 자연경관과 역사문화경관 보호 및 한옥보존을 위해 7층 이하로 개발 계획을 수립하는 경우 임대주택 건설을 면제토록 했다.

현재 주택재개발사업의 경우 자연경관지구 등에서 7층 이하의 층수제한을 받는 지역에 한해 임대주택 건설을 면제하고 있지만 일반주거지내에서 고층개발이 가능한 지역임에도 자연경관을 위해 7층 이하로 사업계획을 수립했음에도 임대주택 건설 면제대상에서 빠져 그동안 형평성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밖에 정비사업 시행자가 기반시설을 설치하는 경우 총 사업비의 50% 범위 내에서 보조할 수 있도록돼 있으나 경관보호 및 문화재 보존을 위해 시.도 조례로 따로 정한 지역에 대해서는 50%를 초과해 지원할 수 있도록 도정법 시행령을 개정키로 했다.

문홍선 서울시 주택정책과장은 "시와 국토부는 개발제한구역내 주택공급과 도심주택공급 확대 및 뉴타운 사업 등 도심재정비사업시 이주 및 입주 수요관리 등에 대해 적극 협력키로 하였으며 앞으로도 주요현안에 대해 긴밀히 논의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