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기-김하늘-김혜자-송일국 등 SBS-KBS연기대상 대혼전 양상

최종수정 2008.12.31 08:56 기사입력 2008.12.31 0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재완 기자]박신양, 김하늘, 이준기, 김혜자, 송일국 등 SBS연기대상과 KBS연기대상 후보에 오른 이들이 대혼전 양상을 띄고 있다.

이들은 31일 열리는 '2008 KBS연기대상'과 '2008 SBS연기대상'에서 그 어느 때보다 도 치열한 박빙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SBS연기대상'의 대상 후보에 오른 박신양은 '바람의 화원'에서 천재 화가 김홍도 역을 맡아 처음 사극에 출연했다. 그는 '바람의 화원'에서 특유의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흡입했다는 평을 받았다.

김하늘 역시 유력한 대상 후보다. 김하늘은 '온에어'에서 까칠한 톱스타 오승아 역을 맡아 유례없이 독특한 캐릭터를 놀라운 연기력으로 소화해냈다.

이준기는 '일지매'를 통해 업그레이드된 연기력을 선보였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중론. 특히 '일지매'는 많은 마니아 팬층을 거느리며 이준기를 연기파 배우 대열에 올려놨다.

이들 외에도 '식객'의 김래원, '온에어' 송윤아, '조강지처클럽'의 오현경 등도 빼놓을 수 없는 대상 후보로 꼽히고 있다.

한편 오현경(조강지처 클럽), 김하늘(온에어), 송윤아(온에어), 한예슬(타짜), 문근영(바람의 화원), 박신양(바람의 화원), 이범수(온에어), 김래원(식객), 박용하(온에어) 이준기(일지매)는 이미 '10대 스타상' 수상자로 확정된 상태다.

'KBS연기대상'에서는 김혜자가 유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김혜자는 '엄마가 뿔났다'에서 중년의 나이에 접어든 어머니의 연기를 훌륭하게 소화해내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송일국 역시 눈에 띄는 후보. 송일국은 '바람의 나라'를 통해 '주몽'때보다 더욱 성숙한 연기력을 뽐내고 있다. 이밖에도 '대왕세종'의 김상경과 '태양의 여자' 김지수, '엄마가 뿔났다' 장미희 등도 무시할 수 없는 후보군이다.

'2008 SBS 연기대상'은 류시원과 한예슬의 진행으로 3시간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2008 KBS 연기대상' 역시 이덕화, 최정원, 김경란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오후 9시 50분부터 생중계된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