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감 선거비의혹' 주경복, 檢 조사받고 귀가

최종수정 2008.12.30 22:05 기사입력 2008.12.30 22:05

댓글쓰기

주 씨 "도덕적ㆍ교육적 부끄럼 없다"
전교조 서울지부장 등 2명 구속영장 재청구

서울시 교육감 선거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주경복 씨가 30일 검찰에 소환돼 7시간30분간 조사를 받은 뒤 이날 밤 9시께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공상훈 부장검사)는 지난 7월 교육감 선거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공금과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모금한 돈 등 8억원을 불법적으로 기부받은 혐의로 주 씨를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주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쓴 전체 비용 34억원 가운데 국가 보조금으로 갚은 20억원을 뺀 14억원 중 약 60%를 전교조가 지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주 씨가 선거캠프에서 참모로 일했던 전교조 서울지부 이을재(구속) 조직국장을 통해 전교조의 조직적인 지원을 이끌어냈는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주 씨를 한 차례 더 불러 조사한 뒤 주 씨가 전교조의 조직적인 지원에 대해 얼마나 인식하고 있었는지 등을 판단해 형사처벌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주 씨는 이날 조사실로 가면서 "시민단체 등과 우리나라 교육을 바로세우기 위해 선거에 출마했고, 그 과정에서 선거 경험이 없는 실무진들의 일부 실수가 있었을지 모르지만, 도덕적으로나 교육적으로 부끄러운 것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주 씨는 또 "책임은 모두 저에게 있으며, 모든 후보에게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후 전교조 송원재 서울지부장과 김민석 사무처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이들은 교육감 선거 당시 전교조 서울시지부 공금 2억원과 전교조 회원들을 대상으로 모금한 8억여원을 주 씨 측에 기부하고, 허위 회계자료 제출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지난 24일 기각된 바 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