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SK에너지와 만나다

최종수정 2008.12.30 14:00 기사입력 2008.12.30 14:00

댓글쓰기

현대기아자동차(대표 정몽구)가 SK에너지와 손을 잡고 신개념 차량관리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SK에너지(대표 신헌철)와 30일 서울시 서린동 SK빌딩에서 '현대기아차의 신개념 차량관리서비스 제공을 위한 SK에너지 디지털허브 서비스 업무제휴 협약식'을 맺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전국 SK에너지 주유소 거점의 3500개 블루투스 네트워크인 디지털허브를 활용, 차량정보 수집 단말기가 장착된 현대기아차 차량이 블루투스 송수신 장치(근거리 양방향 무선 네트워크)가 설치된 SK에너지 주유소를 방문할 때마다 블루투스 통신을 통해 엔진제어장치(ECU)등으로부터 차량 정보를 수집할 수 있게 된다.

수집된 차량 정보는 현대기아차의 차량정보센터로 보내지며 차량정보센터는 각 차량의 상태와 운행 기록 등을 분석해 차량 진단, 정비 서비스 안내, 경제운전가이드 및 안전운전가이드 등의 정보를 현대기아차의 모젠 및 멤버십 사이트 차량관리 서비스와 차량에 탑재된 내비게이션을 통해 고객에게 제공한다.

자동차와 가장 밀접한 관계가 있는 주유소를 통해 차량 정보를 수집, 이를 활용한 각종 콘텐츠를 운전자에게 제공하는 것은 완성차 업체 기준 세계 최초로 실시되는 서비스다.

현대기아차는 내년 출시될 일부 신차부터 SK에너지의 블루투스 송수신 장치와 통신이 가능한 차량정보 수집 단말기를 장착할 예정이며 향후 대상 차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주유소를 활용한 새로운 차량 관리 시스템으로 고객들은 편리하고 경제적인 자동차 생활을 누릴 수 있으며 자동차 회사는 차량 정보를 효율적으로 수집해 한 차원 높은 품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며 “현대기아차는 제휴 거점을 지속 확대하는 한편 향후 IT 기술을 융합한 추가적 신규 서비스를 발굴해 최첨단 IT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 이미지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