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이블TV 방송 프로그램 해외 진출 '시동'

최종수정 2008.12.30 13:13 기사입력 2008.12.30 13:13

댓글쓰기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유세준)는 30일 해외 방송통신 플랫폼 사업을 진행 중인 쌍용정보통신 컨소시엄과 업무 제휴에 관한 협약식을 가졌다.

최근 디지털방송콘텐츠 유통시스템(DDS) 구축을 마치고 상용화 준비 중인 케이블TV협회와 중국, 몽골 등에 방송통신 플랫폼 구축사업을 진행 중인 쌍용정보통신 컨소시엄의 이번 협력으로 드라마와 교육 등 방송콘텐츠의 해외 공급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쌍용정보통신 컨소시엄은 쌍용정보통신(SI), CJ미디어(엔터테인먼트 및 드라마 콘텐츠 개발), 확인영어사(교육콘텐츠 개발), 휴어드(몽골 TPS사업, 셋탑박스 개발), 미디어루트디에스피(중국 교육플랫폼사업,TV포탈 개발) 등 5개사로 구성돼 있다.

현재 휴어드(대표 이지수)는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STX그룹과 현지 합자회사 설립을 통한 TPS 사업을 추진 중이고, 미디어루트디에스피는 중국 공산당 교육부 산하단체와 함께 현지 합자사 설립을 통한 유아교육 플랫폼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확인영어사(대표 김상우)는 최근 유니와이드테크놀러지를 통해 우회상장하고 종합교육콘텐츠사로 거듭나고 있다.

컨소시엄 참여사인 미디어루트디에스피 김성진 대표이사는 “DDS를 활용해 국내외 방송 및 교육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에 최상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