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부터 얼굴화상 성형수술 1회 건보 적용

최종수정 2008.12.30 13:18 기사입력 2008.12.30 11:00

댓글쓰기

내년부터 안면화상 환자가 성형수술을 하는 경우 건강 보험 혜택(1회)을 받게 된다.

보건복지가족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계획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중증·안면화상환자, 신생아의 보육기(인큐베이터) 및 중환자실 입원에 대한 보험급여가 확대되고, 저소득층 본인부담금이 경감된다고 30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안면화상을 성형수술 하려면 그간 눈을 감지 못하거나 음식을 씹지 못하는 경우에만 건강보험 혜택을 받았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얼굴에 있는 커다란 흉터를 제거하는 수술에 대해 1회에 한해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이와 함께 중증화상환자의 적정 진료 보장을 위해 중증화상환자 실리콘베드치료, 식피술, 인공피부이식술 등의 보험인정기준이 확대된다.

습윤드레싱(스펀지형태의 특수 반창고) 사용기준을 주 3개에서 7개로 늘리는 등 화상치료재료의 사용기준도 확대키로 했다.

또 미숙아가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경우, 그간 출생시 임신기간이 32주 이하이고 출생체중이 1500g이하인 극소저체중 신생아만 중환자실 입원에 보험급여를 적용해 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임신기간 33주 이하이고 출생체중 1750g이하인 저체중 신생아(2000g까지)의 경우에도 건보 혜택을 받게 된다.

여기에 미숙아로 태어난 지 4주이내의 신생아가 보육기(인큐베이터)를 이용 후 퇴원하였다가 다시 입원할 경우 그동안은 보육기 사용에 보험급여가 인정되지 않았으나 앞으로는 생후 4주 이후에 재입원해 보육기를 사용할 때에도 보험급여를 인정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에이즈검사를 산전 진찰로 인정하며 뇌혈관경색에 사용하는 스텐트 등의 사용기준을 명확하게 하는 등 내용으로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이 개정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번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계획 2단계 시행에 따라 건강보험 가입자의 80%가 본인부담금이 감소하고, 중증·안면화상환자 등 7만3000여 명에 대해 약 1200억원의 보험급여 혜택이 지원될 것으로 보고 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