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하 감독 인터뷰②] "조인성 제대 후 '말죽거리 잔혹사2' 찍을 것"

최종수정 2008.12.31 10:54 기사입력 2008.12.31 1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 유하 감독이 전작 '비열한 거리' 이후 조인성과 다시 만났다. 고려 말기로 돌아간 유하 감독은 조인성을 왕의 호위무사로 변신시켜 왕과 왕후 사이에서 고민하게 만들었다.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픽션을 재구성한 영화 '쌍화점'은 조인성, 주진모, 송지효 캐스팅만으로도 화제를 모았지만 파격적인 노출과 동성애라는 소재가 더해지며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셰익스피어의 작품에 나오는 인간의 원초적인 비극성을 표현하고 싶었다"는 유하 감독은 사랑의 장애물로 동성애와 계급차이를 설정하고 공민왕과 관련된 비사들을 끌어모아 한국 영화사에 보기 드문 비극을 한 편 완성했다. 유하 감독과 만나 '쌍화점'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 한국 감독들에게 '색, 계' 콤플렉스가 있는 것 같다.

▲의식을 한 점이 없진 않겠지만 '쌍화점' 시나리오는 '색, 계'가 나오기 전에 쓴 거다. '쌍화점'은 에로스적인 것을 강조해야 하기 때문에 에로티시즘의 극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 와중에 '색, 계'를 보게 됐다. 헤어누드가 나오기도 하던데 한국에선 찍을 수도 없는 일이다. 그러던 중 고민을 많이 했다. 세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에로티시즘의 극을 보여줘야 하는데 현실적인 한계가 있었고 조인성이라는 '핫'한 배우를 어디까지 망가뜨릴 것인가도 부담이었다. 한국영화의 상황에서 찍을 수 있는 것까지 시도했다. 그러나 에로스에 대한 탐닉은 비슷하지만 '색, 계'에는 자기파괴적인 부분이 있는 반면 '쌍화점'에는 바디랭귀지를 통해 사랑의 정점을 찾아간다는 점이 있어 서로 대척점에 있는 영화라 할 수 있다.

- '쌍화점'의 베드신에도 자기파괴적인 면이 느껴진다.

▲축제와 죽음이 공존하는 섹스를 그리고 싶었기 때문에 그렇게 느껴질 수도 있다. 체위도 다양하고 육체를 만끽하지만 그 속에 비극성을 넣어 미장센을 꾸미려 했다.

- 해외 영화제에 진출하고픈 욕심은 없나?

▲초청받아도 싫다. 고소공포증이 있어 비행기 타는 걸 싫어한다. 여러 번 초청받았는데 한 번도 못 갔다. 농담 삼아 해외영화제엔 출품하지도 말라고 말한다. 그런 욕심은 전혀 없다. 자국민에게 사랑받는 감독이 되고 싶다.

- 당신의 영화는 대개 비극이 많고 비극이 아니라도 희극보다 비극에 가깝다.

▲시나리오 교본을 보니 그게 내 세계관이라고 하더라. 프랑스 시인 보들레르의 시 중에는 땅에 앉을 수 없어 계속 날아야 하는 알바트로스 이야기가 있다. 시인의 존재가 그런 게 아닐까. 늘 시를 쓰다 보니 뭔가 제가 속한 세계와 잘 안 맞는다고 생각하며 컸던 것 같다. 시인은 소수자라 할 수 있는데 소수자의 생각과 느낌으로 살다 보니까 아무래도 비극성을 늘 갖고 사는 것 같다.

- '과속스캔들'의 경우처럼 불황엔 코미디가 잘 된다고 하는 말을 들으면 어떤가?

▲어떤 책을 보니 멕시코 혁명군들이 싸우러 나갈 땐 세상에서 가장 슬픈 멕시코 민요를 듣고 나간다고 하더라. 진정한 의미의 비극을 보면 삶의 의미와 전투심이 생긴다고 한다. .그 이야기를 듣고 재미있었는데 불황인데 왜 비극을 만드냐고 묻는다면 난 비극성에 승부를 건다고 말하고 싶다. 비극을 보면 삶의 의욕이 더 생길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 클로즈업이 유난히 많다.

▲'쌍화점'은 심리적 증폭이 큰 영화다. 심리의 흔들림을 포착해야 하기 때문에 다소 위험스러운 것도 있지만 클로즈업 위주로 찍었다. 클로즈업을 견뎌낼 만한 배우도 많지 않다. 그만큼 외모가 좋은 배우를 캐스팅하려 노력했다.

- 왕이나 건룡위 무사들은 모두 수염이 없다.

▲분장팀이 주장했던 것처럼 왕은 당연히 수염이 있어야 하겠지만 왕과 호위무사가 동성애 관계이다 보니 수염이 있으면 두 사람 사이의 애틋함이란 게 떨어지지 않을까 생각했다. 약간 '올드'해 보일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촬영 이틀 전에 모두 깎았다. 덕분에 심리적 거리감이 좁혀진 것 같다.

- 조인성을 '비열한 거리'에 이어 '쌍화점'에도 주연으로 캐스팅했다.

▲조인성이 송강호나 설경구처럼 완성된 배우는 아니지만 20대 배우 중에는 최대치를 끌어내는 배우라 생각한다. 상업적으로 '핫'한 배우가 필요한 건 기본적인 것이다. 조인성을 캐스팅한 건 제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이라 생각한다. 공교롭게도 비극적인 주인공을 계속 맡긴 했지만 굉장히 유쾌하고 천진난만한 배우다. 나중엔 로맨틱 코미디에 출연해도 잘 어울릴 것 같다.

- 노출 때문에 여배우를 캐스팅하는 과정이 무척 어려웠을 것 같다.

▲처음엔 톱 배우를 생각했지만 노출 때문에 많이 막혔다. 결국 '말죽거리 잔혹사' 오디션 때 한가인과 마지막까지 후보에 올랐던 송지효가 떠올라서 불렀다. 미모가 출중한 배우는 아니지만 송지효는 하나도 뜯어고치지 않은 자연 미인이다. 그것 하나만 생각하고 캐스팅했다. 노출 연기 때문에 만나서 던전 첫 질문이 가슴이 크냐는 것이었다. 왕후가 가슴이 크면 사실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고려시대 왕후가 가졌을 법한 개연성 있는 몸매였다.

- 다시 시를 쓰고 싶은 생각은 없나? 아니면 소설은?

▲쓰고는 싶은데 계속 영화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해서 쓸 수가 없었다. 이제 문단에서 나는 폐업했다고 본다. 돌이켜보니 시를 안 쓴 지 9년이 됐더라. '비열한 거리' 끝나고 써보려고도 했는데 안 써지더라. 시가 나를 떠났나 하고 생각했다. 소설은 부지런한 사람이 쓰는 것 같다. 소설을 쓰고 싶은 마음은 없다.

- 감독으로서 가장 큰 욕심은 무엇인가?

▲아직까지도 다음 영화를 찍을 수 있을까 걱정한다. 다음 영화를 찍을 수 있게 되길 바랄 뿐이다.

- 아무 제약 없이 영화를 한 편 찍을 수 없다면 어떤 영화를 찍고 싶나?

▲특별히 생각해 놓은 건 없다. 그래도 예술영화는 아닐 것 같고 아마도 재미를 추구하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 테이크가 길고 호흡이 긴 영화는 오래 못 본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 외에는 즐기지 않는 편이다. 제 유일한 취미가 영화가 끝나면 경마장에 가는 일이다. 경마에 목숨을 건 사람들 이야기를 찍어보고픈 생각을 한 적이 있긴 하다. 참, 조인성이 제대한 뒤에 음악영화를 한 편 같이 하자는 이야기를 한 적도 있다. '말죽거리 잔혹사2'에 해당하는 영화가 될 것 같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