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C연예대상 말말말]"호동아, 이거 우리가 받아도 되겠나"

최종수정 2008.12.31 23:43 기사입력 2008.12.30 0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재완 기자]강호동이 'KBS연예대상'에 이어 대상을 차지한 '2008 MBC 방송연예대상'은 여러가지 말들로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했다.

"무사히 방송될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했는데 방송돼서 다행이다." 이혁재가 언론노조 총파업으로 인해 방송 제작이 힘들수도 있었음을 암시하며.

"응원단으로 힘들었을 것이다" 김구라가 함께 시상자로 나선 현영에게.

"작년에 대상을 탔는데 올해는 '지피지기', '브레인배틀' 프로그램 2개를 말아먹고 두 계단 내려와서 우수상이다. 성에는 차지 않는다." 정형돈, 쇼버라이어티 남자 우수상 소감으로.

"DJDOC에 2집부터 들어가서 내가 신인상을 받을 수 있을 줄은 몰랐다" 정재용, 코미디시트콤 부문 남자 신인상 수상 후.

"죄송한 말씀이지만 옆 방송국에서 연말 가요 프로그램이 진행중이라 가수를 초대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올림픽대로를 급하게 오고 있는 초대가수가 있다. 이분 때문에 1부 클로징이 빛이 날 것이라 믿는다. 손담비 씨!" MC 이혁재가 1부 클로징멘트를 이같이 했지만 정작 무대에는 조헤련이 손담비의 '미쳤어'무대를 꾸몄다.

"호동아, 이거 우리가 받아도 되겠나" 김국진이 쇼 버라이어티 부문 인기상을 수상한 후 강호동의 'KBS 연예대상' 소감을 패러디해.

"아들이 가출을 했는데 여기 있네요. 나와, 아들!" 이순재가 최우수상 시상자로 나서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큰 아들로 출연한 정준하를 불러내며.

"여행을 가면 구설수에 오른다는 점괘가 있었다. 그걸 무시하고 갔더니 음…."
김용만이 쇼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 시상자로 나서 '응원단 국고낭비 파문'에 빗대.

"아빠!" 이휘재 큰조카. MC 이혁재가 쇼버라이어티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려 무대에 오른 이휘재의 큰 조카에게 "아빠라고 불러봐"라고 하자.

"명불허전이라는 말이 생각날 정도로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셨다. 하지만 한분은 사업에, 한분은 결혼에 실패하셨다는 것이 안타깝다" 최우수상 시상자로 나선 김용만과 김국진을 보고 MC 이혁재가.

"KBS대상은 안좋은 징크스가 있더라" 대상 발표에 앞서 MC이혁재의 인터뷰 중 강호동의 말.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