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농식품부, 한우 시장 점유율 최저 40% 사수

최종수정 2008.12.29 11:29 기사입력 2008.12.29 11:29

댓글쓰기

한우가격 2012년까지 수입산 대비 2.5배로 인하
도축장 구조조정·도축세 폐지

농수산식품부가 한우의 시장 점유율을 최저 40%대를 사수하기 위해 오는 2012년까지 수입산대비 가격을 현행 3배에서 2.5배까지 낮춰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재 140만~290만두사이를 오가는 사육두수를 200만~280만두사이에서 안정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29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한우산업발전대책'내책을 내놓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한우농가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그동안 경기등락에 따라 140만두에서 290만두까지 변동폭이 컸던 한우 사육두수를 향후 200만~280만두 범위에서 안정시키고 국내산 쇠고기의 시장점유율도 최저 40%에서 65%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한우의 경영비와 유통비용을 절감해 수입산보다 3배가량 높은 가격폭을 2.5배까지 낮춰 소비기반을 확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수한 암소와 송아지 생산을 위한 한우개량사업이 대폭 강화되며 사료비 절감을 위해 간척지 등에 조사료 단지를 조성하는 등 생산기반을 확대하고 생산사업비 보조율을 상향조정하는 등 지원조건도 개선한다.

전업농가의 기술교육 강화를위해 시도별로 1~2개소의 한우교육기관을 지정해 운영하고 한우 전문기술교육관도 설치할 계획이다.

시군단위별로 한우농가 협업체인 한우사업단 140개소 내외를 육성하는 한편 각 시군단위 한우사업단이 서로 연계한 광역한우사업단을 총 12개소 가량 육성할 방침이다.

또한 한우의 도축 및 유통비용 감축 및 소비자가격 인하를 위해 직거래를 활성화하는 등 유통구조 개선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도축장구조조정 자금을 조성해 폐업시 개소당 7억원 내외를 지원하고 도축세를 오는 2010년 1월까지 폐지해 도축비용도 절감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같은 한우농가 지원을 위해 한우관련 사업예산을 올해 4034억원에서 내년에는 5309억원까지 확대하고 2010년 이후에도 매년 5700억원이상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김정민 기자 jmkim@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