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 기술혁신국장에 김태일 소장 선임

최종수정 2008.12.28 12:10 기사입력 2008.12.28 12:10

댓글쓰기

중소기업청(이하 중기청)이 중소기업의 연구·개발(R&D) 지원 업무 책임자에 삼성전자와 삼성종합기술원 출신의 민간 전문가를 영입했다.

중기청은 28일 개방형 직위로 전환된 기술혁신국장에 김태일 ㈜파이컴 연구소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팀장, 삼성종합기술원 재료디바이스 연구소장 등 민간 부문에서 R&D 최고 요직을 두루 거쳤고, 2004년부터 2007년까지 한국광기술원장을 맡아 공공 부문 R&D도 지휘한 경험을 갖고 있다.

기술혁신국장은 연간 5천157억원(2009년 기준)의 예산을 적절히 배분, 중소기업 R&D를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자리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