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행복도시 사업 상반기내 2조원 발주

최종수정 2008.12.28 18:00 기사입력 2008.12.28 18:00

댓글쓰기

건설청, 총 2조1588억원중 2조64억원 규모 공사 조기 진행

내년에 진행될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건설공사 대부분이 상반기에 발주된다.

28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건설청)에 따르면 공공건축, 광역도로 건설 등 행복도시 사업에 쓰일 2009년 예산은 모두 2조1588억원으로, 건설청은 이 중 93%인 2조64억원 규모의 공사를 상반기에 발주한다.

건설청은 설계, 보상, 공사 계획수립 등 준비에 이미 착수했으며, 관련 예산을 내년 상반기에 집중 배정하고 계약기간을 크게 줄이는 방안 등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내년에 발주될 행복도시 주요사업은 정부청사 건축, 행복도시-정안 IC간 도로 등 23건이다.

건설청은 이 가운데 정부청사와 행정도시∼정안IC 광역도로의 계약기간을 90일→45일로 줄이고 공사대금을 최대 70%까지 미리 지급할 계획이다.

오송∼유성 간 광역도로 보상비도 빨리 집행될 수 있도록 하고, 설계·용역 공고기간을 기존 40일에서 20일 이내로 단축한다.

또 공사 주변지역 지원사업과 공동구 건설사업 등에 지원되는 보조금은 내년 1월 안에 모두 집행할 예정이다.

건설청은 이번 조기 발주로 약 3만7000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효과가 나타날 걸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건설청은 이 같은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키 위해 차장을 반장으로 하는 ‘예산집행 특별점검반’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행복도시 건설사업의 총사업비는 22조5000억원(국고 8조5000억원, 토지공사 14조원)으로, 지금까지 전체의 19.8%인 4조4600억원이 집행됐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