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규모 작을수록, 수출비중 높을수록 부실 위험 커"

최종수정 2008.12.28 09:00 기사입력 2008.12.28 09:00

댓글쓰기

올해 들어 경영환경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기업의 부실 가능성이 높아졌다. 특히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수출 비중이 높을수록 부실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LG경제연구원 '국내 기업의 부실 수준 진단'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1576개 상장기업의 평균 부실지수가 2.22로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평균 부실지수는 기업의 유동성, 수익성, 안정성, 활동성 등의 지표에 가중치를 부여해 산정하며 1.81보다 작으면 부실기업으로, 2.676보다 크면 건전기업으로 판정된다.

평균 부실지수가 1.81보다 낮은 부실기업의 수도 늘고 있다. 2008년 9월 기준으로 1576개 상장기업 가운데 부실기업의 비중은 39.8%(628개)였다. 전년동기대비 13.7%p나 늘었다.

특히 유가증권시장보다는 코스닥시장에 상장돼 있는 기업이 부실 가능성이 높았다. 또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수출 비중이 높을수록 부실 가능성은 컸다.

유가증권 상장법인의 평균 부실지수는 2.23으로 코스닥등록법인(2.21)보다 높았다.

또 대기업은 2.34인 반면 중소기업은 2.13으로 훨씬 낮았다. 수출기업(2007년 매출 중 수출비중이 50% 이상)은 2.14로 내수기업(2.24)보다 낮았다.

한편 보고서는 올해 금융위기에 나타난 기업 부실은 외환위기 당시와 차이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우선 외환위기에는 소수 기업의 부실이 문제였던 반면 지금은 다수의 중소기업 부실이 은행 등 금융기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그 중 중소수출기업의 어려움은 매우 클 전망이다.

또 보고서는 외환위기와 달리 규모가 작은 기업들이 부실해지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경제 전반에 주는 영향은 크지 않을 수 있지만, 이것이 누적될 경우 외환위기 못지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부실기업을 파악하고 대응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점도 이번 기업 부실의 특징이다. 규모가 작은 기업은 상장되어있지 않아 재무 정보가 불충분하기 때문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