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李대통령 "재래시장 카드 수수료 낮춰야"

최종수정 2008.12.26 16:00 기사입력 2008.12.26 16:00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재래시장 카드 수수료가 백화점보다 높은데 이를 개선해 수수료가 더 낮아지도록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지식경제부, 중소기업청, 방송통신위원회의 2009년 업무보고에서 "소상공인의 심정으로 돌아가 이야기한다. 소상공인에게는 생존의 문제다. 보다 실질적이고 도움이 되고 효과가 있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은혜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재래시장 카드 수수료 문제와 관련, "이 부분을 고쳐달라는 이야기를 국회의원과 서울시장 할 때도 들었는데 대통령이 된 지금도 듣고 있다"며 조속한 대책마련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관련, "정부가 무주택자에게 임대주택을 제공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 사안도 시장논리로만 따지지 말고 서민보호 차원에서 접근하라"며 "관계부처가 협의해 조속한 시일 내에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소상공인 금융지원과 관련, "우리나라의 소상공인 창업비율은 세계적으로 가장 높고 한 해 폐업 숫자만 수십 만 명에 이르는 현실을 고려할 때 오늘 보고한 대책만으로는 실효성이 적다"며 "마이크로 크레딧(소액 희망대출) 뱅크를 활성화해서 소액 긴급 자금이 필요한 사람에게 즉각적으로 필요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소상공인 중에는 지역신보 등에서 앞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조차 많을 것"이라고 지속적인 홍보를 당부하는 한편 "소상공인이 영업을 포기하면 직업전환을 조속히 할 수 있도록 무료 직업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관련부처가 협의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과거의 경험과 지식을 갖고 미래를 대비할 수 없다. 이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시대를 준비하려면 공직자가 많은 외부 전문가와 대화하면서 창의적 아이디어 받아들여야 한다"며 "결론을 얻어 확정한 것은 무서운 추진력을 갖고 집행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