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공정택 교육감 2번째 소환조사

최종수정 2008.12.23 05:14 기사입력 2008.12.22 21:18

댓글쓰기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공상훈 부장검사)는 교육감 선거비용 조성 의혹과 관련해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을 지난 17일에이어 두 번째로 소환 조사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공 교육감을 상대로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선거비용 22억원 가운데 지인에게 개인적으로 빌렸다고 밝힌 18억원의 출처와 이 돈에 청탁성 및 대가성이 있었는지를 집중 추궁했다.
 
또 선거운동에 학원계와 사학 등 이익단체가 개입됐다는 의혹과 공 교육감 부인육완숙 씨의 지인 이름으로 된 차명 계좌에 억대의 돈이 오간 경위 등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공 교육감은 종로M학원 중구분원장이자 제자인 최모씨에게서 5억여원, 신설동의 수도학원 이사장인 매제 이모씨와 사학재단 숭실학원 이사 장모씨에게서 각각 2억원과 3억원을 빌렸다.
 
매제 이씨는 공 교육감이 8억원을 대출받는 데도 보증을 선 것으로 전해졌다.

공 교육감은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이들 자금을 개인 채무로 신고했지만 검찰은 통상적인 수준으로 이자를 주지 않았거나 무이자로 빌렸다면 불법 기부에 해당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 공 교육감은 알고 지내던 현직 교장.교감 20여명과 학교 급식업체 3곳,자립형 사립고 설립을 추진하는 하나금융지주 김승유 회장과 김정태 하나은행장으로부터 수십만∼수백만원씩 격려금조로 받기도 했다.
 
검찰은 또 공 교육감이 선거운동 때 허위 수상 경력을 공표했다는 시민단체 고발 내용도 함께 수사 중이다.
 
검찰은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조직적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주경복 전 후보도 이번 주 중 소환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