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권중재' 두고 여야 '갑론을박' 치열

최종수정 2008.12.22 17:14 기사입력 2008.12.22 17:14

댓글쓰기

與"대한민국 올스톱 시키나" VS 野 "직권상정 전초전이냐"

김형오 국회의장이 22일 직권중재로 여야대표 회담을 제시한 가운데 여야 설전이 가속화되고 있다.

조정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직권중재는 과거 노사 분규 사태에 내려졌던 조치이나 현재는 노동법에서도 폐기된 조항이다" 면서 "예산안 날치기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에 대한 입장 표명 없이 '만나겠다는 정당만을 데리고 협의를 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은 예산안 직권상정에 이어 'MB(이명박) 악법'까지도 직권상정할 수 있다는 우려를 주는 것이다" 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이와관련 "원혜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의 사과와 재발방지 없이 여야가 만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유정 대변인도 "직권중재라니 여야관계가 노사관계라도 된다는 말이냐, 그래서 대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공권력이라도 투입하겠다는 말인가" 라며 " 김의장이 직권이라는 말에 재미가 들린 것 같다, 국회의장까지 앞장서 야당을 핍박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 고 주장했다.

반면 김정권 한나라당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의장실을 점거하더니 점령군의 특별법으로 국회를 좌지우지 하려는 것이냐" 면서 "국회의장의 중재요청도 거부한다면, 대한민국을 올스톱시키겠다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온 국민이 국회 정상화를 위해 민주당에게 무릎이라도 꿇어야 하나" 면서 "대한민국을 죽여서라도 민주당의 정치적 이득만 챙겨야 하느냐" 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형오 국회의장은 이날 헌정회 초청 강연을 통해 "만약 여야 원내대표들이 23일 오전까지 만남이 없다면, 오후에 만남을 직권 중재하겠다" 면서 "어디서든 만나겠다는 정당만을 데리고 협의하겠다" 고 여야 대화를 촉구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