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안부ㆍ농식품 등 일자리 창출 발 벗고 나서

최종수정 2008.12.22 15:00 기사입력 2008.12.22 14:46

댓글쓰기

행안부 50% 신규채용, 농식품도 3만2000명 고용 창출, 환경부는 일자리 4만3000개 마련


행정안전부와 농림수산식품부, 환경부 등은 2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부처합동 업무보고를 실시하고 2009년도 예산의 조기 집행을 통해 경기부양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최근의 경제위기를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활성화를 통해 극복해 나가겠다는 각오다.

각 부처별 일자리 창출 방안과 경기 부양ㆍ투자 활성화 대책에 대해 짚어본다.

◆ 행안부, 신규채용 50% 늘려...고용지원금 1조4300억원 투입

행정안전부는 경제 난국의 조기 극복을 위해 신규공무원 채용 인원을 당초 계획보다 50% 늘리고 행정 인턴십을 확대하는 등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신규공무원 선발 인원을 당초 계획보다 대폭 늘어난 중앙 3267명ㆍ지방 4242명으로 확정했다.

내년도 지방예산 190조원 중 114조원(64%)의 조기 집행을 통해 상반기 내 64만여명의 조기 취업을 유발하겠다는 목표다.

행안부는 앞으로도 고용유발 효과가 있는 사업 및 지역에 총 1조4274억원을 추가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4대강 사업을 위해 '중앙-지방 합동지원단'을 구성하고 재해예방사업 예산 9182억원 을 4대강 주변 소하천 정비에 우선적으로 집중 투입해 정부청사의 그린 빌딩화에 힘쓰는 등 국가의 주요 청책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 농식품, 예산 60% 조기집행 통해 3만2000명 고용 창출

농림수산식품부도 내년도 총사업비 15조9000억원 중 60.2%인 9조6000억원을 상반기내에 조기집행하고 이를 통해 국내 경기 활성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의 경우에는 전체사업비의 63.2%인 2조1000억원을 조기에 집행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를 통해 3만2000명의 채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농식품 수출 53억달러(올해 45억달러) 달성을 위한 대책도 추진된다. 농식품부는 기업적 경영방식과 전문경영체제를 갖추고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 마케팅을 전담하는 시군 유통회사를 출범시키는 등 농식품 유통구조를 개혁해 식품산업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농협중앙회장을 사실상 명예직화하는 등 협동조합과 공공기관에 대한 경영혁신 작업과 더불어 젊은 귀농인력의 정주 공간 제공을 위한 5개의 농어촌 뉴타운 조성사업도 내년에 본격 착수될 예정이다.

◆ 환경부, 녹색 일자리 4만3000개 창출...유망 환경업체는 적극 지원

그린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환경산업 및 서비스분야에서도 녹색 일자리 4만3000개가 새로 창출된다. 환경부는 예산 조기집행과 민간부문 지원 등을 통해 단기 일자리 9200여개, 하수처리장 등 환경 SOC인력 2만여개, 녹색성장 전문인력 1만3400여개를 추가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도권 자연보전 권역에서 유해 물질 배출을 총량제 이내로 맞출 경우 공장을 더 지을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고, 유망 환경산업체가 해외 진출을 돕는 자금 지원도 추진된다.

영세자영업자 화물 자동차에 대해서는 환경개선부담금 경감율을 기존 25%에서 50%로 확대하고 저소득층에 대해서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가 무상으로 제공되는 등의 지원책도 마련된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