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강 정비사업 내년 6월 본격 추진...2011년까지 14조 투입

최종수정 2009.01.02 13:10 기사입력 2008.12.22 14:39

댓글쓰기

대운하 사전작업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는 '4대강 정비사업'이 내년 상반기 본격 추진된다.

국토해양부는 22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등 4대강 정비사업은 내년 5월 마스터플랜 수립과 병행이 조기 발주를 추진키로 했다.

이어 내년 6월이후부터 본격적인 발주를 추진해 2011년 완공키로 했다. 이를 위해 총 14조원이 투입된다.

국토부는 4대강 정비사업의 추진 배경으로 홍수 피해가 늘어나는 반면 예방투자 부족으로 사후 복구 비용이 많이 든다는 점을 들고 있다.

최근 5년간 평균 복구비용이 4조2000억원으로 사전예방투자비보다 4배가 높다는 설명이다.

또한 물부족국가인 우리나라는 오는 2011년에는 약 8억㎡의 물부족이 예상돼 댐, 저류지 건설 등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주요 사업으로 노후된 제방을 보강하고 토사가 퇴적된 구간을 정비하고 하천생태계를 복원 ▲ 홍수저류 공간 확보 및 물공급 확대를 위해 중소규모 댐. 홍수조절지, 하천변 저류지 및 저수지 재개발 ▲ 하천 상하류를 연결하는 자전거길 설치 및 수면활용과 가뭄대비 비상용수공급을 위한 친환경보 설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1년말까지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를 완료할 계획"이라며 "대구의 2011년세계육상선수권대회, 연기군의 행정중심복합도시, 나주의 혁신도시 등과 연계해 사업효과를 최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로인해 하천정비 등 SOC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신규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하천둔치에 수변공간을 조성하고 자전거길을 설치해 국민들에게 다양한 여가활동 기회를 제공하며 태양광 및 소수력 발전으로 신재생에너지 생산, 생태습지 및 하천숲 등과 함께 CO2를 저감시키는 효과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규 취업 19만명 창출 및 23조원의 생산유발효과 발생 등 한국판 녹색뉴딜 정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며 "또 하천을 이용한 다양한 수상레져.문화활동 공간 및 프로그램 개발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