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교신도시 전매제한 완화 효과 클듯

최종수정 2008.12.22 16:08 기사입력 2008.12.22 16:05

댓글쓰기

정부, 7년∼5년→5년∼3년으로 완화, 미분양 혜택 클 듯

과밀억제권역 내 공공택지 아파트 전매제한이 최장 7년에서 5년으로 완화됨에 따라 수도권 2기 신도시에 햇살이 드리워졌다.

이에 따라 광교신도시, 판교신도시, 파주신도시 등의 미분양 해소는 물론 차기 분양분에 대한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22일 2009년도 업무계획을 청와대에 보고하고 공공택지내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을 내년 3월부터 추가로 단축한다.

정부는 이달 초부터 시행에 들어간 분양가상한제 아파트의 전매제한 기한을 최장 10년에서 7년, 최단 1년까지 단축한 상황에서 추가로 전매제한 기한을 완화, 최장 7년에서 최장 5년으로 또 다시 단축해 내년 3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85㎡이하는 전매제한이 최장 7년에서 5년으로, 85㎡초과는 5년에서 3년으로 완화된다. 이외지역은 85㎡이하가 5년에서 3년, 85㎡초과는 3년에서 1년으로 줄어든다.

이에 따라 분양가상한제 물량인데도 불구하고 경기침체와 전매제한 기간 등으로 당초 예상을 뒤엎고 미분양 신도시로 전락한 광교신도시가 정책 혜택을 받게 된다.

광교신도시는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으면서 울트라건설이 첫 분양에 나섰지만 당초 100%분양이라는 예상과 달리 20%의 미분양 물량을 남겼다.

하지만 정부의 이번 전매제한 완화조치로 등기와 동시에 전매를 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광교신도시 내년 신규 분양물량들도 이같은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광교신도시 주요 혜택 물량은 올해 미분양 고배를 마셨던 울트라 참누리 아파트와 용인지방공사에서 내년 분양 예정인 이던하우스,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등이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는 “정부의 이번 조치로 광교신도시 전매제한이 크게 완화됐다”며 “미분양 물량은 물론 앞으로 분양 대기 물량들도 이같은 혜택을 누릴 수 있어 분양에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