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디보스로부터 금품 받은 금감원 간부 구속

최종수정 2008.12.22 12:37 기사입력 2008.12.22 12:37

댓글쓰기

대구지검 특수부(부장 이천세)는 22일 유상증자 처리가 잘 되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디보스 측으로부터 대가성 금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금감원 수석 조사역 강모(41)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월 디보스 대주주인 고모(51·구속)씨에게서 "자금난 해소를 위한 195억원대 유상증자 신고서가 잘 처리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모두 2차례에 걸쳐 4000만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지난해 10월 디보스를 인수한 뒤 유상증자를 통해 167억원을 조달했으나 이후 자금난이 이어지자 195억원대 추가 유상증자를 시도하면서 강씨에게 로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