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건호 회장 "금융투자산업 선진화 시키겠다"(상보)

최종수정 2008.12.22 11:46 기사입력 2008.12.22 11:46

댓글쓰기

"최근 금융위기 및 자본시장통합법(자통법) 시행 등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산업 선진화의 기회로 활용하겠습니다."

한국금융투자협회(금투협) 초대회장으로 선출된 황건호 회장은 22일 당선 기자간담회서 "세계경제와 금융환경이 전대미문의 어려운 시기를 맞이한 지금 금융투자업계의 선장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회장은 "자본시장의 급변기일수록 협회는 업계의 나침반 역할을 해야 한다"며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ㆍ협력하는 동시에 회원사의 대형화ㆍ전문화를 지원하는 관련 제도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또 최근 참가비를 놓고 논란을 빚고 있는 증권사의 소액결제시스템 참여 문제와 관련해 은행권에 대승적인 결단을 촉구했다.

그는 "은행권에 싸움을 걸거나 권한을 뺏어올 생각은 없다"며 "자본시장의 소액 지급결제 문제는 자본시장 이용자들을 위한 것인 만큼 은행권이 대승적으로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또 "금융투자산업이 선진화되기 위해 기관투자자의 육성을 통한 수요확대와 건전한 투자 문화 정착이 필요하다"며 "연기금, 퇴직연금 등을 통해 수요기반을 확충하는 것은 물론 외국인 질을 개선시키기 위해 MSCI 선진국지수 편입에 힘쓰고 해외 IR활동을 꾸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장기적인 투자문화를 갖춘 외국인 중심의 투자가 이뤄질 필요가 있다"며 "한국 시장이 선진지수로 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금투협의 자율규제 기능도 자통법 취지에 맞춰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황 회장은 "투자자보호와 이해상충방지 등을 골자로 한 자율규제 시스템 마련해 금융투자산업의 신뢰도를 제고시킬 것"이라며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자격시험제도 운영 및 채권 프리보드 등 장외시장 활성화도 협회의 주요 추진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금융투자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현재 증권연수원을 '금융투자교육원'으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인력 육성을 위해 협회의 적립금도 투입할 계획이다. 투자자 교육도 청소년 금융교육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