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낮은 R&D 성과 높이려 민간전문가 도입

최종수정 2008.12.22 11:34 기사입력 2008.12.22 11:00

댓글쓰기

정부가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던 R&D사업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민간 최고 전문가가 R&D과제를 상시 책임, 관리하는 PD(Program Director)제도를 본격 도입키로 했다.

지식경제부는 22일 로봇, 태양광에너지 등 13개 기술분야에 대한 PD 채용 신청을 이날부터 내년 1월 23일까지 접수, PD제도를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PD(Program Director)제도란, 신규과제 기획, 중간·결과 평가·관리, 성과관리·확산 등 R&D 전 과정을 기술분야별 전문가가 책임지고 상시전담하는 제도로 NSF, DARPA, 독일과학재단 등 유수 해외기관에서 운영하고 있는 선진R&D 관리기법이다.

특허청의 '2007년 국가 R&D 특허성과 조사·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민간기업 R&D가 10억원 투자당 5.3건(2005년 기준)의 특허성과를 보인 반면, 국가R&D는 10억원 투자당 0.7건으로 민간의 13%에 그치고 있다.

특히 지난 99년 이후 2006년까지 연평균 13.4%씩 예산이 늘었고, 올해 국가 R&D사업예산은 10조8000억원에 달하지만 비용당 특허성과가 제자리 걸음을 보이고 있어 효율성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이번 PD제도가 도입되는 분야는 ▲기획운영 ▲SW ▲로봇 ▲IT융합 ▲DTV/방송 ▲차세대이동통신 ▲BcN ▲RFID/USN ▲U컴퓨팅 ▲홈네트워크/정보가전 ▲정보보호 ▲태양광에너지 ▲풍력 ▲연료전지 ▲표준 등 13개다.

PD는 전문지식, 관리능력, 도덕성 등을 평가해 전담관리기관의 임기 2년의 상근 계약직 또는 파견직으로 채용(연임 가능)하고, 대기업 임원 수준(1억원 내외 차등지급)의 연봉 및 성과급을 받게 된다. 아울러 석박사로 구성된 PD지원팀의 지원과 지경부 기술표준원과 전담관리기관에 사무실을 제공받는다.

지경부 관계자는 "내년 1월말에 PD 신청을 마감한 후, 서류전형(3배수), 면접전형을 거쳐 내년 2월에 최종 확정계획"이라며 "이번 PD제도 도입으로 정부 R&D 사업의 투자 효율성과 사업화 제고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