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전교조 간부 3명 체포…자택 압수수색(상보)

최종수정 2008.12.22 10:30 기사입력 2008.12.22 10:29

댓글쓰기

주경복(58) 전 서울시교육감 후보의 선거비 불법 조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공상훈)는 22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 송모 지부장과 이모 부지부장, 김모 정책팀장을 체포했다.

검찰은 또 체포한 3명과 이모 조직국장, 김모 사무처장 등 5명의 자택을 이날 오전부터 압수수색 하고 있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교육감 선거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체포된 송 지부장 등은 이 조직국장이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주 전 후보에게 선거비를 지원할 목적으로 진보네트워크센터 홈페이지에 카페를 개설, 모금 활동을 벌이고 모금한 돈과 조합 공금 등 8억원 가량을 주 전 후보에게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 16일 이 카페를 약 1달 동안 운영했던 것으로 전해진 이 조직국장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한편 검찰은 19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진보네트워크센터 사무실과 전교조의 인터넷 서버를 관리하는 서초구 서초동 소재의 한 업체를 압수수색 해 교육감 선거 관련 문건 등을 확보한 바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