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52개 불법카드깡업체 적발

최종수정 2018.09.06 20:00 기사입력 2008.12.22 12:00

댓글쓰기

연말연시를 맞아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을 상대로한 카드깡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 이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 결과 총 52개 불법 카드깡 혐의업체를 적발했다.

또한 카드깡 이용시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수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은 22일 연말연시를 맞아 주로 카드깡 광고를 게재하는 생활정보지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를 벌여 카드깡 혐의업체 52개사를 적발, 수사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카드깡행위는 여신전문금융업법에 의거해 3년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이하 벌금형이 부여된다.



이들 카드깡 혐의업체들은 생활정보지에 '신용카드→ 현금(할부가능)', '잔여한도 현금으로' 등 카드깡을 암시하는 광고를 실어 카드대금 연체자를 모집했다. 이어 신청자 카드로 할인마트 등에서 물품을 구매하고 이를 다시 할인·매입하는 방식으로 현금을 융통해주면서 카드결제금액의 15~25%를 할인료 명목으로 수취했다.



게다가 경찰단속을 피하기 위해 이용자의 자택·회사 인근으로 직접 방문, 카드를 수령하고 사후에 카드를 돌려주는 등 은밀한 방법으로 영업을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금융감독원은 소비자가 카드깡업체를 반복적으로 이용할 경우 과다한 할인료 부담으로 1년 후에는 원금의 2배이상으로 빚이 급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카드채무를 상환할 수 없게 될 경우 금융채무불이행자(신용불량자)로 전락하고, 금융질서문란자로 등재돼 7년간 금융거래상 제약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절대 카드깡업체를 이용해서는 안되며 카드깡을 권유하는 업체가 있을 경우 금융감독원 신용카드불법거래감시센터(☎ 02-3771-5950~2)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급전이 필요할 경우 금융회사 또는 한국이지론 '서민맞춤대출안내서비스'를 통해 정상적인 대출을 받거나 신용카드사의 대환대출제도 등을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