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추태후⑤]신애 "'우결'보다 더 순수한 모습으로"

최종수정 2008.12.22 12:00 기사입력 2008.12.22 12:00

댓글쓰기

[사진출처=KBS]

[아시아경제신문 임혜선 기자]"극중 비파 연주를 보여주기 위해 4개월 동안 배웠다. 시늉만 한 것 아니다."

신애가 지난 19일 충청북도 단양 군민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KBS2 대하드라마 '천추태후' 제작발표회에서 연기자 데뷔 이후 처음 도전하는 사극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그는 "부담도 되고 대사도 현대극에 비해 호흡이 긴 편이라서 연기하다 보면 힘들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하지만 선배들이 연기 지도를 해주셔서 따라갈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 일요일밤에-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알신' 커플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신애는 드라마 '천추태후'에서 천추태후(채시라 분)의 여동생 헌정왕후 역을 맡았다.

그는 "'우결'에서도 여성스런 이미지를 보여줬지만 '천추태후'에서 맡은 역할은 이와 비교할 바가 못 된다"며 "'선녀의 강림'이라고 말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실제 그가 맡은 헌정왕후는 고려초 목종 시대 천추태후를 중심으로 한 치열한 궁중 암투 속에서도 순수하게 사랑을 추구하는 여인으로 그려진다.

'천추태후'의 신창석 PD는 "마치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 같은 모습이다. 촬영을 마친 뒤 화면을 보면 항상 흐뭇하다"고 신애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사진출처=KBS]

그는 이런 관심이 부담스럽지만 자신이 하기 나름이라며 '선배들에게 많이 배우겠다'는 각오다.

그는 "사극의 연기의 경우, 눈빛 하나하나가 굉장히 섬세한 것 같다"며 " "때문에 애를 많이 먹고 있다. 하지만 선배들이 연기 조언도 만히 해주시고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장난도 잘 친다. 운이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우결'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신애는 '천추태후'를 통해 보답하겠다는 각오로 한 장면 한 장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는 "주위에서 많이 사랑해주시고 기대해주셔서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라며 "사랑받는 만큼 열심히 해서 보답할 것이다. 잘하지는 못하지만 열심히 하려고 노력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내년 1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천추태후'는 고려시대를 배경으로 천추태후가 강감찬, 서희 장군과 함께 고구려의 옛땅을 회복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거란과 맞서는 내용의 초대형 사극이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