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추태후③]이덕화 "사극이 좋은 이유, 역사 재조명"

최종수정 2008.12.22 12:00 기사입력 2008.12.22 12:00

댓글쓰기

[사진출처=KBS]

[아시아경제신문 임혜선 기자]"역사를 재조명한다는 것은 신나는 일이다."

이덕화는 지난 19일 충청북도 단양 군민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KBS2 대하드라마 '천추태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극의 매력은 역사를 재조명한다는 것"이라며 "내가 역사 속 인물을 다시 불러내 연기한다는 것 자체가 신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미있기도 하지만 부담감도 크다"며 "이름 연대 등을 잘못 외우면 큰일"이라고 밝게 웃었다.

'사극 전문 배우'라는 별명에 대해 그는 "솔직히 현대극보다는 사극에서 내 할일이 더 많다"며 "현대극에서는 아저씨, 삼촌, 매형 같은 뻔한 역할을 한다. 그러다 보니 사극을 선호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SBS '여인시대', KBS1 '무인시대', '대조영' 등 많은 사극에 출연했던 그는 이번 '천추태후'에서 맡은 강감찬 역에 대한 부담감도 드러냈다.

그는 "솔직히 그동안의 역할은 내 마음대로 연기해도 됐다"며 "특히 '대조영'에서는 오랑캐인 설인귀 역을 맡아 더 부담감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하지만 강감찬은 강씨 문중 눈치도 봐야 한다.(웃음) 강부자가 교과서에도 나온 인물이라고 장난치거나 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며 "연기할 때 최대한 절제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천추태후'는 여성이 주인공이란 점과 출연 배우들의 연령이 낮아졌다는 점이 신선하다"며 "모든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서 촬영하고 있으니 시청자들이 많은 관심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내년 1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천추태후'는 고려시대를 배경으로 천추태후가 강감찬, 서희 장군과 함께 고구려의 옛땅을 회복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거란과 맞서는 내용의 초대형 사극이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