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추태후②]김석훈 "채시라의 열정에 놀랐다"

최종수정 2008.12.22 12:00 기사입력 2008.12.22 12:00

댓글쓰기

[사진출처=KBS]

[아시아경제신문 임혜선 기자]배우 김석훈이 상대 배우인 채시라의 열정에 박수를 보냈다.

김석훈은 지난 19일 충청북도 단양 군민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KBS2 대하드라마 '천추태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드라마를 향한 채시라의 열정에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천추태후'에서 천추태후를 사랑하는 김치양 역을 맡은 그는 "천추태후 역을 맡은 채시라와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지만 잘 맞는 것 같다"며 "채시라가 대선배지만 편하게 잘 해줘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많은 여배우들과 촬영을 해봤다"며 "연기 욕심 없이 얼굴만 예쁜 배우들이 있는데 반해 채시라는 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액션 연습할 때 채시라와 함께 했다"며 "지나칠 정도로 열심히 한다. 채시라가 부상을 당한 이후에도 몸을 사리지 않아 걱정도 된다"고 우려했다.
[사진출처=KBS]

아울러 김석훈은 오랜만에 사극에 임하게 돼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그 전에도 사극에 출연한 바 있지만 사극은 역시 힘들다"며 "특히 겨울에는 추위와의 싸움이 대단하다. 추위에 견디기 위해 핫팩 등 여러가지를 준비해야 할 듯 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천추태후' 1부를 봤다"며 "내가 볼땐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시청자들도 기대해줬으면 좋겠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김석훈은 신라 왕족의 후손이자 천추태후의 일생의 연인 김치양 역을 맡았다. 김치양은 천추태후가 평생을 걸쳐 지키고자 했던 고려를 멸망시키고자 그에게 접근한 인물이다.

내년 1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천추태후'는 고려시대를 배경으로 천추태후가 강감찬, 서희 장군과 함께 고구려의 옛땅을 회복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거란과 맞서는 내용의 초대형 사극이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