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절대 직권상정하면 안돼"

최종수정 2008.12.22 10:19 기사입력 2008.12.22 10:19

댓글쓰기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22일 "국회 위상을 지키고 입법부의 품격을 유지하기 위해서 절대로 직권상정을 해서는 안된다" 고 재차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회의실 앞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 김형오 국회의장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에 휘둘려서는 절대 안 된다" 면서 이와같이 밝혔다.

그는 "한나라당이 25일까지 시한을 정해서 협상 운운하는 것은 여론을 무마하고 명분을 축적하기 위한 것이다" 면서 "과거 예산안처리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무더기 직권상정에 대해 확실하게 사과하고 재발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대한민국 헌법은 엄연히 3권 분립을 규정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의회주의를 유린하는데 앞장서면 안된다" 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국회에서 확실하게 손을 떼라" 고 주장했다.

그는 "어떻게 한나라당 지도부는 청와대만 갔다 오면 강경해지고, 전투적이 되고, 일방통행식이 되나"라며 "그 배후에는 이 대통령이 있다는 게 주지의 사실이다" 고 주장했다.

이어 정대표는 "국회는 여야가 대화와 타협에 의한 의회주의를 통해 운영할 테니 대통령은 경제위기를 살리는데 전념하라" 면서 "대통령의 독주와 독선, 국회경시를 바로잡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역할이다" 고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