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정부, BOJ에 추가 유동성 공급 촉구

최종수정 2008.12.16 14:33 기사입력 2008.12.16 14:33

댓글쓰기

일본은행(BOJ)의 금융정책결정회의를 2일 앞두고 아소 다로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에선 BOJ에 대해 추가 유동성 공급을 요구하는 소리가 잇따르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아소 총리는 지난 12일 저녁 '생활방어를 위한 긴급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아소 총리는 기업의 자금조달 대책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꼽으면서 BOJ에 대량의 유동성 공급을 기대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일본 정부도 기업자금 지원의 일환으로 2조엔 한도 내에서 기업어음(CP)을 매입하기로 하고 기업에 대한 금융기관의 저리 융자가 원활하도록 1조엔을 지원하기로 했다.

16일에는 요사노 가오루 경제재정담당상이 지난 12일 아소 총리의 발언에 대해 "중앙은행에 일정한 메시지와 기대감을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어떻게 대응할 지는 중앙은행의 독자적인 판단에 맡긴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나카가와 쇼이치 재무상겸 금융담당상도 같은 날 기자 회견에서 "4분기 단칸지수가 오일쇼크 이래 최악으로 악화한 데 대해 정부와 BOJ 모두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하고 "경기 악화에다 연말까지 앞두고 있어 BOJ가 유동성 공급을 신중하게 검토해 적절한 결론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처럼 BOJ의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앞두고 쏟아진 일본 정부의 유동성 기대는 전날 발표된 4·4분기 단칸지수(DI)가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해석했다.

전날 발표된 4분기 DI는 지난 9월 조사 당시보다 21포인트 악화한 마이너스 24로 34년래 최악을 기록했다.

다이와증권SMBC의 이와시타 마리 수석 마켓 이코노미스트는 "아소 총리는 금융정책과 경기부양책 양쪽을 동시에 시행함으로써 선거 전에 그의 리더십을 나타내고 싶어하는 듯 하다"고 풀이했다.

이어 그는 "재정악화·구심력 저하와 함께 여소야대 국회에서 정책을 펼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중앙은행은 총리에게는 최후의 보루 격"이라고 덧붙였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