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中 사상 최대규모 대만 방문단 지원

최종수정 2008.12.15 15:55 기사입력 2008.12.15 15:55

댓글쓰기

LG전자 대만법인장인 백명원 상무(가운데)가 대만 여행단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대표 남용)가 중국에서 사상최대 규모인 5만여명 규모의 대만 방문단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LG전자는 베이징올림픽 기간 중 '지아여우 중궈(加油 中國 Fighting China)' 캠페인에 참가한 5만 여 명의 고객 중 2008명을 선정, 지난 8일부터 대만방문 행사를 전개하고 있다.

이번 대만 방문 행사는 지난 7월 중국 정부가 대만여행 자유화 정책을 발표한 이후 이뤄진 사상 최대규모의 대만 방문 행사. 특히 CCTV·SETV경보 등 중국내 언론매체는 물론 대만 현지 언론에서도 비중 있게 보도되며 관심을 받고 있다.

대만에서는 이번 대규모 방문이 양안간 화해뿐만 아니라 최근 불어 닥친 국제적인 경제위기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만 경제에 1억 대만위안(약 40억 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대만 방문 행사를 통해 중국 내 LG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 제고 효과는 물론 양안간 화해와 협력을 통한 관계 개선에도 기여하는 이중효과를 거둘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4일부터 중국인들에 대한 대만여행 자유화 정책을 발표했다. 이후 대만에 친지를 둔 중국인이나 사업가 등의 개별적 방문이나 소규모 관광단 방문이 이뤄져 왔으나 이번처럼 대규모 인원이 대만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이에 대해 대만관광국 관계자는 "LG전자 같은 글로벌기업이 중국인들에게 대만 여행을 기회를 제공한 것은 다른 기업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가 양안간의 화해와 협력 및 교류 증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LG전자 중국지역본부 조중봉 총괄법인장은 "지아여우 캠페인은 LG전자가 베이징올림픽을 성원하고 중국과 대만 양안 간의 교류를 촉진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