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문일답]"4대강 정비사업, 운하와는 별개"

최종수정 2008.12.15 13:51 기사입력 2008.12.15 12:00

댓글쓰기

국토해양부는 총 14조원이 투입되는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에 대해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시급한 사업으로 운하사업과는 별개의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권진봉 국토부 건설수자원정책실장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이상기후에 따른 홍수.가뭄 등에 대한 근원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하천을 친환경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키로 했다"며 "관련부처는 물론 해당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내년 상반기내로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 사업예산 14조원 중 하천에 투입되는 비용이 8조원으로 추산됐는데 이 비용이 많은 이유는.

△ 홍수 예방과 가뭄해소를 위한 제방보강사업, 퇴적토를 걷어내는 정비사업 등이 있으며 최근 지방자치단체에서 생태하천공원을 만들어달라는 의견에 따라 친수공간 확보에도 많은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운하 물류수송을 위한 수심 확보 차원의 보 설치 등은 정비사업에 포함되지 않는다.

또 준설비용 등 구체적인 비용은 내년 5월까지 마스터플랜이 마무리되면 알수 있다.

- 사업 추진중에 설계변경이 이뤄질수도 있는지.

△ 이 사업은 홍수와 가뭄으로부터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시급한 사업이다. 운하사업과는 별개의 사업이란 것을 강조한다.

- 올해말부터 선도사업을 추진한다고 했는데 4대강 사업에 포함되는 것인지.

△ 선도사업은 4대강 정비사업에 포함되는 사업이다. 4대강 정비사업에 먼저 추진하는 사업으로 보면 되고 지방자치단체에서 요구가 많았다.

금강 영산강 낙동강 한강 4개사업에 우선적으로 추진하고자 한다. 제방보강도 포함되고 둔치, 보, 자전거길 등 복합적으로 들어간다.

- 일자리 창출과 관련, 외국인 노동자 유입 문제는.

△ 건설업과 관련해 신규 일자리가 19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이중 외국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0% 조금 넘는 수준이므로 비중이 많지 않다. 되도록 국내 노동자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마스터플랜은 언제 어떻게 수립하는가

△ 사업비, 사업내용 등 구체적인 사항은 전문기관에 용역을 줘서 추진하게된다. 내년 상반기내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하반기 선도사업을 착공하고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가 가동된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