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코힐링 기업 선양, ‘국무총리상’ 받아

최종수정 2008.12.10 17:11 기사입력 2008.12.10 17:11

댓글쓰기

‘태안 샌드비스타마라톤’ 개최 등 서해안 방제활동 공적

에코힐링(eco-healing) 기업?㈜선양(회장 조웅래, www.koreasoju.co.kr)이 1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서해안 유류오염사고 방제활동 유공단체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선양은 기름제거 봉사 및 기부활동은 물론 기발한 아이디어로 ‘에코힐링태안 샌드비스타마라톤’이란 서해안 경제활성화 프로그램을 마련, 큰 성과를 이룬 게 높은 점수를 얻었다.

선양은 서해안 오염사고 발생 직후부터 6개월여 동안 12차례에 걸쳐 연인원 2250명의 임직원들이 기름제거작업에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 ‘O2린’ 소주 뒷면 상표를 활용, ‘서해안 되살리기 캠페인’을 벌였고 소주 한 병 당 3원씩 기금을 쌓아 태안군을 비롯한 서해안지역에 1억원의 ‘서해안사랑기금’을 전했다.

국무총리상을 받은 선양이 공적을 인정 받은 '에코힐링 태안샌드비스타마라톤대회'가 태안해변에서 열려 눈길을 끌었다.

지난 7월에는 해수욕장 개장에 맞춰 깨끗해진 태안 바다를 알리기 위한 ‘에코힐링태안 샌드비스타 마라톤대회’를 청포대해수욕장에서 열어 약 4만 명에 이르는 참가자들이 태안을 방문토록 했다.

이 대회는 다른 지역 시민은 물론 해외언론과 외국인들의 높은 관심과 참가로 다시 깨끗해진 태안의 모습을 널리 알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

조웅래 선양 회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더욱 사랑 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양은 대전·충남 지역을 대표하는 향토기업으로 ‘에코힐링’이란 기업철학에 따라 2005년 ‘맑은사회 봉사단’ 창단을 시작으로 자연의 치유력을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 나가고자 노력해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